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동성전투(江東城戰鬪)

고려시대사사건

 1218년(고종 5)부터 1219년에 걸쳐 강동성(江東城)에 침입한 거란(契丹)을 섬멸한 전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동성전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218년(고종 5)부터 1219년에 걸쳐 강동성(江東城)에 침입한 거란(契丹)을 섬멸한 전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역사적 배경
13세기 초 몽골의 흥기로 금나라의 세력이 위축되자, 금나라의 지배를 받아온 거란인은 각지에서 난을 일으켰다. 1216년 그 세력 중의 하나인 대요수국(大遼收國)의 걸노(乞奴)·금산(金山)·금시(金始) 등은 몽골군과의 싸움에서 패하자, 새로운 생활근거지를 위해 압록강을 건너 의주 지방에 침입해왔다.
이에 고려에서는 군사를 보내 이들을 치게 했는데, 특히 대장군 김취려(金就礪)는 영변 지방과 묘향산에서 무찔러 큰 전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이들은 남하를 계속해 황주·연백 등지를 거쳐 개성 근처까지 이르렀다가 동쪽으로 방향을 돌려 철원·춘천·원주·제천 등지를 휩쓸고 다시 강릉을 거쳐 북쪽 여진 땅으로 도망쳤다.
그 뒤 다시 여진과 합세, 남하해 철령(鐵嶺) 이북의 여러 성을 유린하다가 1218년평안도 지방을 휩쓸고 황해도 지방까지 출몰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경과와 결과
고려에서는 조충(趙冲)을 서북면원수, 김취려를 병마사로 임명해 이들을 치게 하였다.
그러자 적은 강동성으로 들어가 저항하였다. 때마침 1만의 몽골군과 2만의 동진(東眞)주 01)군이 거란적을 토벌한다고 성언(聲言)하면서 함경도 지방을 거쳐 성천(成川)·강동 등지에 이르렀다.
이에 앞서 몽골의 원수 합진(哈眞)은 태조(太祖)주 02)의 명을 받아 동진을 쳐 신종(臣從)케 한 다음, 지금의 간도 지방으로부터 함흥평야를 거쳐 정평의 장성(長城)을 넘고 화주(和州)주 03)·맹주(孟州)주 04)·덕주(德州)주 05)·순주(順州)주 06) 등 4성을 공격한 뒤 강동성 방면으로 진격하고 있었다.
그런데 폭설로 군량의 보급로가 끊기고 거란적이 굳게 성을 지키자, 합진은 조충에게 충분한 군량미의 보급과 형제의 맹약을 맺을 것을 요구하였다. 고려에서는 몽골의 저의를 의심하였으나, 눈앞의 거란적을 토벌하기 위해 그들과 협력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하여 중군판관 김양경(金良鏡)주 07)에게 정병(精兵) 1천을 거느리고 쌀 1천석을 호송하게 하였다.
이듬해 정월 합진은 강동성의 공격을 위해 다시 고려군의 증파를 요구해왔다. 이에 병마사 김취려는 지병마사 한광연(韓光衍)과 함께 십장군(十將軍)의 군사와 신기(神騎)·대각(大角)·내상(內廂)의 정병을 거느리고 몽고군에 합세했으며, 뒤에 서북면원수 조충도 가세하였다. 이리하여 고려의 정병을 비롯해 몽고·동진의 연합군이 거란적이 웅거한 강동성을 총공격하게 되었다.
당시의 전략은 우선 적이 도망쳐 흩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성 아래에 너비와 깊이 각 10척의 못을 팠으며, 성의 남문에서 동남문까지는 동진의 완안자연(完顔子淵)이 맡고, 동문 이북은 김취려가 맡았다. 사태가 이에 이르자 궁지에 몰린 거란인 40여 명은 성을 넘어 몽골군에 항복하고 괴수 함사왕자(喊舍王子)는 목매어 자살하였다. 그 뒤를 따라 관인·군졸·부녀자들이 항복했는데, 수가 5만여 인에 달하였다.
이때 합진과 조충이 함께 적이 항복하는 상황을 순시해, 거란 왕자의 처자와 승상·평장 이하 주요 인물 1백여 인의 목을 베고 나머지는 용서해 군사의 보호를 받게 하였다. 이리하여 마침내 1219년에 연합군에 의해 강동성의 거란적은 완전히 소탕되어 3년 동안 고려에 침입해 소란을 피우던 거란의 난은 일단락되었다.
한편, 강화 직후 합진은 거란인의 부녀와 동남(童男) 7백 명만을 고려에 남기고 소수는 전공의 대가로 조충과 김취려에게 주고, 나머지는 모두 내몽고의 파림(巴林)에 이주시켰다.
이에 조충과 김취려는 거란인 포로를 고려의 백성으로 삼아 각 도의 주현에 나누어 토지를 주어 농사를 지으며 모여 살게 했는데, 이를 시속(時俗)에 거란장(契丹場)이라 불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강동성 전투를 계기로 고려는 비로소 몽골과 접촉을 갖게 되었고, 그 결과 형제의 맹약을 맺게 되었다. 그러나 이 맹약으로 고려는 정치적·경제적으로 몽골의 간섭을 받는 굴욕적인 외교관계를 이루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大眞
주02
成吉思汗
주03
지금의 함경남도 영흥
주04
지금의 평안남도 맹산
주05
지금의 평안남도 덕천
주06
지금의 평안남도 순천
주07
후에 仁鏡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민병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