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석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석집(敬石集)

      유교문헌

       개항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생존한 유학자 임헌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8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석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개항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생존한 유학자 임헌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8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8권 4책. 석인본. 1958년에 아들 형재(衡宰)와 권순명(權純命) 등에 의해 편집, 간행되었다. 권순명의 서문과 이보림(李普林)의 발문이 있다. 전주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3에 서(書) 319편, 권3·4에 잡저 117편, 권5∼7에 서(序) 9편, 기 13편, 발 7편, 명 6편, 찬(贊) 3편, 자사(字辭) 1편, 혼서(昏書) 3편, 고축(告祝) 6편, 제문 28편, 상량문 4편, 비 2편, 묘갈명 19편, 묘지명 40편, 묘표 10편, 행장 10편, 유사 7편, 권8에 시 399수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는 주로 경의(經疑)에 관한 문답으로, 스승 전우와 동문 오진영(吳震泳)·이종영(李宗榮) 등과 주고받은 것이 가장 많고, 의목(疑目)이나 별지(別紙)는 별도로 작성해 그 내용을 명확히 하였다.
      잡저인 「서증(書贈)」·「서시(書示)」는 국내외 저명한 학자들의 글을 모아 수신과 면학을 위한 참고자료로 삼은 것이다. 내용은 역사·경학·제례·상례·성리 등 여러 방면을 두루 다루고 있다. 「국민교육론」에서는 백성은 나라의 근본이며 국가흥망의 관건임을 지적하면서, 국민풍속 정화에 중점을 둔 국민교육의 중요성을 주장하였다.
      「인개가위요순설(人皆可爲堯舜說)」은 사람은 누구나 학문으로 요순과 같은 성현이 될 수 있음을 지적한 맹자의 말을 부연한 글이다. 그는 성인의 행동을 배우고 성인의 말을 실천하며 이단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것이 지름길이라 설명하면서, 온 국민이 모두 요순 같은 성인이 되면 오랑캐의 힘이 강성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고 말하였다.
      그밖에도 망한 나라를 위해 수양산에서 굶주려 죽은 백이(伯夷)와 숙제(叔齊)를 칭찬한 「백이기사설(伯夷飢死說)」과 군자는 전쟁을 싫어하지만 부득이한 사유로 전쟁을 하게 되면 반드시 이긴다고 한 「군자전필승론(君子戰必勝論)」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성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