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공녀(貢女)

고려시대사개념용어

 고려시대와 조선전기 중국 원나라·명나라의 요구에 따라 공물로 바쳤던 여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공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려시대사
유형
개념용어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와 조선전기 중국 원나라·명나라의 요구에 따라 공물로 바쳤던 여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고려는 1231년(고종 18)부터 1258년까지 30년간에 걸쳐, 몽골의 침입을 받았다. 고려가 막강한 몽골의 군사력을 완전히 격퇴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 몽골도 강도(江都: 지금의 강화도)로 천도해 대항하는 고려를 군사적으로 굴복시킬 자신은 없었으므로, 두 나라 사이에는 화평의 교섭이 진행되었다.
이후 고려는 몽골의 부마국(駙馬國)으로서 혈연관계를 맺게 되었는데, 몽골은 화평조건으로 많은 공물과 공녀를 요구하였다.
부녀공납의 표면적 구실은 몽골이 획득한 수십 만 명의 항복한 병사들에게 배우자를 마련해준다는 귀순병 위무책에 있었다. 그러나 그 이면에는 고려여자에 대한 야욕충족책과 좀처럼 항복하려 하지 않던 고려인의 부녀를 강탈함으로써 고려의 반몽의지를 무기력하게 하려던 고등술책이 숨어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275년(충렬왕 1) 10인을 보낸 것을 시초로, 공민왕 초기까지 80여 년 동안 수많은 여자를 원나라로 보냈다. 원나라로 갔던 처녀진공사(處女進貢使)의 왕래 횟수가 『고려사』에 50회 이상 기록되어 있다.
공녀에 따른 폐단은 대단해 충렬왕은 나라 안의 혼인을 금하기도 하였다. 또 1287년 좋은 집안의 처녀들은 먼저 관에 보고한 뒤에야 시집을 보내도록 명령을 내렸다. 그 뒤에도 이러한 금령을 가끔 내려 처녀 확보를 꾀하였다.
공녀는 주로 13세에서 16세까지의 처녀를 대상으로 하였다. 이에 금혼령이 내려지기 전에 미리 혼인시킴으로써, 열 살이 되면 혼인을 서두르는 조혼의 풍습이 생기게 되었다. 또한 머리를 깎아 중이 되기도 하고, 다급한 나머지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하였다.
원나라에 간 공녀들 가운데는 노비로 전락해서 저자에서 매매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몽골 사회의 상층부에서 황제·황후 및 귀족들의 궁인 또는 시녀로서 상당한 활약을 한 경우도 있었다. 특히 황후 자리에까지 오른 경우도 있었으니, 원나라 순제(順帝)의 제2황후가 된, 기자오(奇子敖)의 딸 기황후(奇皇后)가 있었다.
한편 공녀의 대부분이 원나라 황실의 궁녀가 되거나 고관들의 시중을 맡아보았으므로, 이로 말미암아 고려의 생활양식이 널리 연경사회(燕京社會)에 퍼져 고려풍(高麗風)이 유행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고려의 의복제도와 음식이 원나라 황실과 고관 내에 퍼져 고려양(高麗樣)이라는 새로운 말이 생기게 되었고, 고려만두·고려떡[高麗餠]·고려아청(高麗鴉靑) 등이 즐김을 받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변천
명나라에 대한 공녀의 경우를 보면, 한족(漢族)인 주원장(朱元璋, 明太祖)은 1368년(공민왕 17) 명나라를 세워 원나라를 몽골지방으로 내쫓고 중국대륙을 통일하였다. 그는 북경(北京)에 살고 있던 고려사람들을 다스리게 되었고, 처음에는 처녀의 공납을 요구하지 않았다.
도리어 원나라 사람과 혼인해 살고 있던 충혜왕의 딸 장녕공주(長寧公主)를 공민왕이 요청하자 돌려보내기까지 하였다. 공민왕은 이를 고맙게 여겨 1373년 밀직부사 주영찬(周英贊)의 딸을 명나라 황실의 궁녀로 보내니, 이것이 명나라에 대한 공녀의 시초이다.
명나라에 대한 공녀는 고려 공민왕 때부터 시작되어 조선에 계승되었다. 명나라는 1408년(태종 8)부터 1521년(중종 16)까지 거의 10여 차례 환관(宦官)과 함께 공녀를 요구하였다. 그 뒤 명나라가 망하고 청나라가 세워지면서부터 공녀의 요구가 사라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유홍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