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공부(工部)

고려시대사제도

 고려시대 산택(山澤)·공장(工匠)·영조(營造)의 일을 관장하던 중앙관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공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 산택(山澤)·공장(工匠)·영조(營造)의 일을 관장하던 중앙관청.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고려는 995년(성종 14) 중앙관제를 정비하면서 당나라 제도를 모방해 삼성육부(三省六部)를 두었는데, 그 가운데 상서성(尙書省) 밑에 6부의 하나로 세워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국초 공관(工官)이라 칭하고 어사(御事)·시랑(侍郎)·낭중(郎中)·원외랑(員外郎)이 있었으며, 속관(屬官)으로 우조(虞曹)와 수조(水曹)가 있었다. 995년 공관을 고쳐 상서공부(尙書工部)라 하고 우조를 상서우조(尙書虞曹), 수조를 상서수조(尙書水曹)라 하였다가 뒤에 폐하였다.
품계와 정원은 문종 때 정해졌는데, 판사 1인은 재신(宰臣)이 겸하도록 하고, 상서 1인은 정3품, 지부사(知部事) 1인은 타관이 겸하도록 하였으며, 시랑 1인은 정4품, 낭중 2인은 정5품, 원외랑 2인은 정6품으로 하였다.
1275년(충렬왕 1)에 혁파되었다가 1298년에 충선왕이 다시 두어 공조(工曹)라 칭하였다. 이 때의 관원은 상서 1인, 시랑은 3인으로 하되 1인은 타관이 겸하도록 하였으며, 낭중·원외랑은 각각 3인으로 하되 그 가운데 1인은 서반(西班)이 겸하도록 하였으나, 뒤에 다시 혁파되었다.
1356년(공민왕 5) 다시 공부를 세워 상서·시랑·낭중·원외랑의 관원을 두었다. 1362년 명칭을 전공사(典工司)로 고쳐 상서를 판서, 시랑을 총랑(摠郎), 낭중을 정랑(正郎), 원외랑을 좌랑(佐郎)이라 하였다.
1369년 공부로 다시 고쳐 부르고 판서를 전서(典書), 총랑을 의랑(議郎), 정랑을 직랑(直郎), 좌랑을 산랑(散郎)으로 하였으며, 1372년 전공사로 다시 고쳐 부르고 관원의 명칭도 판서·총랑·정랑·좌랑으로 환원하였다.
그러나 1389년(공양왕 1) 공조로 개칭해 그 명칭과 기능이 조선시대까지 이어졌다. 이속으로는 문종 때 정한 주사 2인, 영사 4인, 서령사 4인, 계사 1인, 기관 8인이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변태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