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권반(權攀)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형조참판, 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권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형조참판, 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자룡(子龍), 호는 무진(無盡). 검교정승 권희(權僖)의 증손으로, 할아버지가 찬성사 권근(權近)이고, 아버지는 찬성 권제(權踶)이며, 어머니는 이준(李儁)의 딸이다. 형이 우의정 권람(權擥)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과거에 여러 차례 응시하였으나 합격하지 못하고, 음보로 현릉직(顯陵直)이 되었고, 그뒤 상서승(尙書丞)에 이르렀다. 1453년(단종 1)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을 도모할 때 주동자인 형과 함께 참여하였다.
1455년(세조 1) 수충경절좌익공신(輸忠勁節佐翼功臣) 2등에 책록되고, 전농시소윤(典農寺少尹)을 제수받았으며, 이듬해 예빈시윤(禮賓寺尹)이 되었다. 1459년 통정대부로서 당상관에 올라 첨지중추원사(僉知中樞院事)가 되었다.
같은해 당상관으로서 과거를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세조가 특별히 시험칠 것을 권유하여 식년문과에 정과로 급제하고 가선대부에 올랐으며, 부사(副使)로서 명나라에 다녀왔다.
1461년 형조참판을 거쳐 이듬해 한성부윤이 되었으며, 화산군(花山君)에 봉해지고 이어 강원도관찰사가 되었다. 1466년 경기절도사 겸 개성부윤이 되었다. 성품이 온후하고 화평하였으며 직무에 근실하였다. 시호는 안양(安襄)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완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