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권반(權盼)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관찰사, 형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권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관찰사, 형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중명(仲明), 호는 폐호(閉戶). 권근(權近)의 후손으로, 할아버지는 증 참판 권이(權頤)이고, 아버지는 권화(權和)이며, 어머니는 부정(副正) 윤건(尹健)의 딸이다. 어려서 부모를 잃고 할머니 송씨(宋氏) 슬하에서 자랐다. 영의정 윤국형(尹國馨)의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윤국형의 사위가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594년(선조 27) 군자감참봉이 되었고, 이듬해 교하현감(交河縣監)을 지냈다. 같은 해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호조좌랑에 부임하고, 이어서 내외의 요직을 두루 역임하였다.
1613년(광해군 5) 경상도관찰사가 되어 지방행정을 잘 다스려 길천군(吉川君)에 봉해졌다. 그뒤 순검사(巡檢使)로서 해변방어에 힘썼으며, 나주목사·강화부사, 함경도·경기도·충청도의 관찰사를 역임하였다.
1626년(인조 4) 충청도관찰사가 되어 이원익(李元翼)이 경기도에 시행한 대동선혜(大同宣惠)의 정책을 본받아 한 도(道)의 전세(田稅)와 부역을 공평히 하려 하였으나 성사시키지는 못하였다.
그러나 김육(金堉)이 이를 참고하여 대동법을 실시하였다고 한다. 그 뒤 내직으로 옮겨 형조판서를 지냈는데, 직무에 있어 공평무사하고 합리적이어서 칭송이 자자하였다. 서화에도 능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완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