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녹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녹주(金綠珠)

    국악인물

     일제강점기 김정문의 제자로 송만갑협률사에서 활동한 판소리의 명창.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녹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김정문의 제자로 송만갑협률사에서 활동한 판소리의 명창.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상남도 김해 출생. 12세 때 김정문(金正文)에게 판소리를 배웠고, 일찍이 어린 나이에 명창이란 말을 들었다. 1918년 송만갑협률사(宋萬甲協律社)의 단원으로 발탁되어 공연에 참가하였다. 체구가 당당하고 성격도 활달한 데다가 천성적으로 좋은 목청과 재질을 타고났다.
    강소춘(姜笑春)·이화중선(李花仲仙)·배설향(裵雪香)과 함께 민족항일기초의 뛰어난 여류 판소리명창으로 꼽혔는데, 이 중에서 가장 뛰어났다. 대구에서 소리사범을 하다가 27세라는 젊은 나이로 병사하였다.
    「춘향가」를 잘 불렀고, 특히 어사또가 춘향집에 당도한 대목과, ‘사랑가’·‘육자배기’를 잘 불렀다. 민족항일기 초 축음기 음반에 「화초사거리」를 취입하였다고 하나 전하지는 않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보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