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동법시행기념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대동법시행기념비(大同法施行記念碑)

    조선시대사문화재 | 유적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조선후기 대동법 관련 기념비.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동법시행기념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평택 대동법 시행 기념비
    이칭
    김육대동균역만세불망비(金堉大同均役萬世不忘碑), 호서선혜비(湖西宣惠碑)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문화재
    지정기관
    경기도
    지정부류
    시도유형문화재
    지정번호
    제40호
    , 유적
    성격
    기념비
    건립시기
    1659년(효종 10), 1970년(이전)
    소재지
    경기도 평택시 소사동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조선후기 대동법 관련 기념비.시도유형문화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40호. 이 비는 1659년(효종 10)에 김육(金堉)이 충청감사로 있을 때 삼남지방에 대동법을 실시하면서 백성들에게 균역(均役)하게 한 공로를 잊지 않고 이를 기념하기 위하여 삼남지방을 통하는 길목에 설치한 것이다.
    원래 대동법은 1608년경기도에서 처음 실시되었다. 이전에 각 지방의 특산물로 내던 공물(貢物)은 국가에서의 소요 시기와 백성의 납부 시기가 맞지 않는 등 폐단이 많았다. 이에 각 지방의 대소에 구분 없이 토지의 결수(結數)에 기준 하여 쌀로 환산·납부하고 산간·해안지역에서는 무명으로 납부케 한 조세제도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651년 영의정 김육이 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충청도에도 대동법을 시행토록 상소하여 효종의 윤허를 얻어 실시함으로써 국가 재정을 정비하고 민폐를 덜게 하였다. 비의 원이름은 ‘金堉大同均役萬世不忘碑(김육대동균역만세불망비)’ 또는 ‘湖西宣惠碑(호서선혜비)’라고도 한다.
    비문은 홍문관부제학 이민구(李敏求)가 짓고 의정부우참찬 오준(吳竣)이 썼다. 귀부(龜趺)·비신(碑身)·이수(螭獸)를 갖춘 비로 1970년에 원래의 위치에서 북서쪽으로 200여m 지점인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였다. “대동법을 설정하여 국민간의 상거래를 보다 원활히 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하였다.
    비는 귀부, 비신, 이수로 구분되어 있으며 귀부는 짧은 목에 두부(頭部)는 현실성이 약하고 비좌(碑座)는 홈을 파내어 끼워 세웠다. 이수는 다른 비와 마찬가지로 쌍룡이 얽혀 옥을 다투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높이는 300㎝, 너비 85㎝, 두께 24㎝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경기문화재대관(京畿文化財大觀)』(경기도,199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정진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