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동상기(東廂記)

한문학작품

 조선 후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희곡(戱曲).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동상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희곡(戱曲).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일명 ‘사혼기(賜婚記)’라고도 하며 한문으로 쓰여졌다. 이는 중국의 「서상기(西廂記)」의 상대칭으로 「동상기」라 한 것이다. 그러나 공연을 위한 것이 아니고 「서상기」 형식을 모방한 일종의 유희문자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평가
내용은 다음과 같다. 1791년(정조 15) 2월 산천에는 새싹이 움트고 꽃봉오리가 맺힐 무렵, 정조는 한양성(漢陽城) 안의 사서(士庶) 가운데 적령기에 달한 자녀가 있어도 빈궁하여 혼인시키지 못하는 것을 가엾게 여겨 국명으로 연회(宴會)의 보조비로 금 500냥, 포 2단(段)씩을 하사하여 백성에게 혼인하도록 권장하였다.
이 때 150인을 결연하게 하였다. 그러나 그 때 김도령(金道令)과 신소저(申小姐)만은 여러 가지 사정으로 말미암아 이 좋은 특전을 받지 못하게 되었는데, 정조는 두 청춘의 딱한 사정을 알고 다시 특전을 베풀어 이 두 젊은 청춘의 혼인을 성립시켜 해로(偕老)할 수 있도록 하였다는 내용이다.
이러한 기사가전(奇事佳傳)을 기록하라는 왕명을 받아 이덕무(李德懋)가 「김신부부전(金申夫婦傳)」을 짓고 이것이 세상에 알려졌는데, 그 해 6월에 문양산인(汶陽散人)이라는 이가 국가에서 3일 동안의 휴가를 얻어 지은 것이 이 작품이다.
그러나 문양산인이 이덕무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가람본 『청구야담(靑丘野談)』에는 이옥(李鈺)이 지은 것으로 되어 있다. 이 작품은 군주가 서민계급에게 베푼 제민(濟民)이라는 자선사업을 주제로 한 것으로, 평민정치사상의 발로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정명(正名)과 제목의 자수 같은 것은 원곡(元曲)보다는 명곡(明曲)의 체재를 갖추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민병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