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동창춘향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동창춘향가

    구비문학작품

     조선 후기에 신재효(申在孝)가 개작한 「춘향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동창춘향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동창 춘향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에 신재효(申在孝)가 개작한 「춘향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남창춘향가(男唱春香歌)」와 짝을 이루는 작품이다. 필사 연대가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두본(星斗本)을 비롯하여 여러 이본이 전해 오지만, 미세한 부분의 차이만 보여 준다.
    가람본에는 ‘童唱一云女唱(동창일운여창)’이라는 구절이 있어서 지금 전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여창춘향가(女唱春香歌)」와 같은 작품이었으리라는 추정도 가능하게 한다.
    이 작품은 다른 「춘향가」와 「춘향전」에 비하여 그 작품의 길이가 짧다. 이것은 이 작품이 춘향과 이 도령이 광한루에서 만나 사랑을 맺고 이 도령 아버지의 상경으로 서로 헤어지게 되는 사건까지 구성되었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이다.
    이 점에서 본다면 이 작품은 미완성된 것이라 볼 수 있다. 그러나 판소리 공연의 본질에 비추어 본다면, 이 작품이 완결되지 않은 구조를 보이고 있는 것은 이 작품이 지닌 독특한 기능에서 비롯된 것이다.
    신재효는 수련 과정에 있는 창자나 여류 창자의 가창 능력을 고려하여 그들이 부를 수 있는 적당한 길이의 「춘향가」를 생각하였고, 그 결과가 이 작품의 개작·정착이었던 것이다.
    작품에 등장하는 춘향과 이 도령은 물론이고 방자와 월매, 이 도령의 아버지까지도 치졸한 인물로 형상화되는데, 이것은 어린 판소리 창자의 성격과 일치시키려는 신재효의 개작 의도에 따라 나타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이는 「남창춘향가」에 등장하는 인물이 성숙한 인물 유형으로 형상화된 점과 대조되는 것이다. 또한, 이 작품이 「춘향가」 및 「춘향전」의 다른 이본과 공통점이 많은 점은, 이 작품에만 국한되는 현상이 아니라 판소리 사설의 상호 차용 현상의 하나에 불과하다.
    이 작품의 일부는 이날치(李捺致) 창본의 사설에 수용되어 김제 지방의 김이수(金二洙)를 비롯한 여러 창자의 판소리 사설에 전승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신재효본 춘향가 동창·남창의 판의 분화에 대하여」(서종문,『한국고전산문연구』,동화문화사,1981)

    • 「신재효 개작 춘향가의 판소리 사적위치」(김흥규,『한국학보』10,197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서종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