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박용화(朴鏞和)

근대사인물

 대한제국기 철도원감독, 평리원판사, 외부협판 등을 역임한 관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박용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대한제국기 철도원감독, 평리원판사, 외부협판 등을 역임한 관료.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밀양(密陽). 초명은 박명화(朴命和). 자는 희문(希聞), 호는 소하(韶荷). 고양군수 박준설(朴準卨)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남양홍씨(南陽洪氏)이다. 큰아버지 외부교섭국장 박준우(朴準禹)에게 입양되었고, 유진오(兪鎭午)의 외숙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882년(고종 19) 일본에 유학해 이듬해 게이오의숙[慶應義塾]에 입학하였다. 1894년에 외부주사가 되었다. 1895년 궁내부영선사장(宮內府營繕司長)이 되었다가 1897년 주차일본공사관 2등참사관에 임명되고 주임관 4등에 서임되었다.
1900년 주일특명전권공사를 지낸 뒤 1902년에는 철도원감독(鐵道院監督)과 수륜원감독(水輪院監督)을 겸했고, 이어 외부협판과 수륜원부총재가 되었다.
이듬해 평리원판사(平理院判事)를 거쳐 특명전권공사로 임명되어 일본에 파견되었다. 다시 이듬해에 외부협판·철도원부총재 등을 지내고 궁내부협판이 되었다가 서리대신사무(署理大臣事務)로 승진했고, 비원부장(祕苑副長)·제실제도정리의정관(帝室制度整理議定官)을 겸하였다.
1905년박용화의 소청으로 단종조(端宗朝) 충신 충정공(忠貞公) 박심문(朴審問)의 신주를 영구히 사당에서 제사지내게 하는 부조지전(不祧之典)을 특별히 허용하도록 장례원(掌禮院)에서 복주(覆奏)하였다. 같은 해 태극장(太極章)·팔괘장(八卦章) 등이 서훈되었고, 이어 중추원찬의(中樞院贊議)·임시외부대신사무·제실회계심사국장 등을 지냈다.
1905년 을사조약 체결 때 구완희(具完喜) 등과 함께 일본군을 이끌고 왕궁을 포위해 고종을 협박하고 조약을 체결하도록 강요하였다. 이듬해 조약체결의 공로로 태극장과 팔괘장의 훈장이 다시 주어졌다. 잠시 황해도관찰사로 외직에 있다가 시종원경(侍從院卿)·표훈원총재(表勳院總裁)에 임명되었다.
1907년 제실회계심사국장에 재임용되고 이어 임시서리시종원경 겸 내대신사무에도 임명되었다. 이 해 4월 전 주서 나인영(羅寅永)을 비롯해 전 주사 오기호(吳基鎬)·김인식(金寅植) 등이 박용화를 포함한 을사6적(乙巳六賊)을 처단하고자 1인당 3인씩의 자객을 보냈을 때 그 중 2인이 박용화의 집에 침입해 자상(刺傷)을 입혀 죽였다. 시호는 충정(忠貞)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하원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