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반치음(半齒音)

언어·문자개념용어

 『훈민정음』이나 『동국정운』에서 초성의 하나로 제시한 ‘ㅿ’의 이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반치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훈민정음 / △ 설명
분야
언어·문자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훈민정음』이나 『동국정운』에서 초성의 하나로 제시한 ‘ㅿ’의 이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중국음운학에서 자모(字母)를 ‘아(牙)·설(舌)·순(脣)·치(齒)·후(喉)’음으로 분류하고 다시 반치음과 반설음의 두 반음을 추가하여 칠음(七音)으로 분류한 것을 『훈민정음』과 『동국정운』에서 받아들인 것으로, 반치음 ‘ㅿ’을 다시 ‘ㆁ·ㄴ·ㅁ·ㅇ·ㄹ’과 함께 유성자음에 해당되는 불청불탁(不淸不濁)으로 분류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출현환경
반치음 ‘ㅿ’은 『훈민정음』과 『동국정운』에서는 ‘穰母[ᅀᅣᇰ]’를 나타내고, 중국음운학에서는 ‘日母[ᅀᅵᆯ]’를 나타내어 이 불청불탁음인 ‘ㅿ’은 결국 유성마찰음 [z]로 추정되는데, 유성음 사이인 ① v-V(아ᅀᆞ), ② y-V (새ᅀᅡᆷ), ③ r-V(프ᅀᅥ리), ④ n-V(손ᅀᅩ), ⑤ m-V (몸ᅀᅩ), ⑥ V-ɦ(ᄀᆞᇫ애), ⑦ V-β(우ᇫᄫᅳ니) 등에서 주로 쓰였고, 때로 ‘ᅀᅥᆯᅀᅥᆯ, ᅀᅥᆷᅀᅥᆷ, ᅀᅭᇂ’ 등과 같이 어두에서 쓰이기도 하였는데 주로 의성어 및 중국어 차용어에 나타난다.
『훈민정음』에서는 “終聲復用初聲(종성부용초성:종성은 초성을 다시 쓴다.)”이라 하고서 “所以 ㆁㄴㅁㅇㄹㅿ六字爲平上去聲之終 而餘皆爲入聲之終也”(소이 ㆁㄴㅁㅇㄹㅿ 육자위평상거성지종 이여개위입성지종야:그러므로 ㆁㄴㅁㅇㄹㅿ의 여섯 글자는 평성과 상성과 거성의 끝소리가 되고, 나머지는 모두 입성의 끝소리가 된다.)라 하여 ‘ㅿ’도 ‘여ᇫ의갗’에서처럼 종성으로 쓰일 수 있으나, 실제로는 “然ㄱㆁㄷㄴㅂㅁㅅㄹ八字可足用也”(연 ㄱㆁㄷㄴㅂㅁㅅㄹ 팔자가족용야:그러나 ㄱㆁㄷㄴㅂㅁㅅㄹ의 여덟 글자로 넉넉히 쓸 수 있다.)라 하여 ‘ㅿ’을 ‘ㅅ’으로 쓰도록 하였다. 이것은 실용의 편의를 위해 음소적 원리를 택한 결과이다.
그러나 위 ⑥·⑦과 같은 특이한 환경에서 ‘아ᇫ이, 여ᇫ이, 그ᇫ어, ᄀᆞᇫ 업스니, 나ᇫ나치’ 등과 같이 ‘ㅿ’이 종성으로 쓰이기도 하였다.
‘ㅿ’은 ‘ㅅ’과 마찬가지로 종성으로서도 마찰음으로 실현되었다고 추정된다. 치음 ‘ㅅ’은 종성 위치에서 설음 ‘ㄷ’과 늘 구별되었기 때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소실
반치음은 15세기 후반에서 16세기 전반에 걸쳐 소실된다. ‘ㅿ’의 소실은 ‘ㅣ’모음 앞에서 먼저 시작되어 예컨대 ‘ᄉᆞᅀᅵ」ᄉᆞ이’와 같은 어형이 나타난다. 16세기 후반이 되면 거의 의고적인 표기라 할 수 있는 ‘ㅿ’만 남고 사라져서 반치음은 16세기 전반까지 존속했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반치음의 소실 과정은 지역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중부방언에서 ‘ㅿ’이 소실되어 ‘∅(영,零)’이 된 반면, ‘ㅅ’으로 남아 있는 방언도 있다.(‘무:무수, 무시’, ‘여우:여시, 여수’ 등)
이것은 그러한 방언에서 ‘ㅿ’이 ‘ㅅ’에 합류된 결과로 추정되며, 반대로 그러한 방언에서 ‘ㅿ’이 탈락된 형식이 나타나는 것은 중부방언의 탈락형을 차용한 것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국어음운사연구』(이기문,탑출판사,1977)

  • 「훈민정음의 초·종성체계」(이병근,『훈민정음의 이해』,1988)

  • 「치음고」(허웅,『국어국문학』27,1964)

  • 「치음고」(이숭녕,서울대학교 『논문집』3,195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병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