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봉강서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봉강서원(鳳崗書院)

    교육유적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에 있는 조선후기 이방간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   교육시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봉강서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에 있는 조선후기 이방간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교육시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754년(영조 30)에 지방유림의 공의로 이방간(李芳幹)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하여 완주군 용진면 모란리에 모란서원(牡丹書院)을 창건하여 위패를 모셨다.
    1852년(철종 3)에 현재의 위치로 옮겨 세우고 봉강서원이라 개칭하여 선현배향과 지방교육의 일익을 담당하였다. 그뒤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1868년(고종 5)에 훼철되었으나, 1899년 유림과 후손에 의하여 복원되어 이헌구(李憲球)를 추가배향하였다.
    경내의 건물로는 3칸의 사우, 내신문(內神門), 4칸의 강당, 대문 등이 있다. 사우에는 이방간과 이헌구의 위패가 배향되어 있다. 중앙의 마루와 양쪽 협실로 된 강당은 서원내의 여러 행사와 유림의 회합 및 학문을 강론하는 장소로 사용되고 있다.
    매년 2월 중정(中丁)주 01)과 8월 중정에 향사를 지내고 있으며, 제품은 4변(籩) 4두(豆)이다. 유물로는 『전북원우록(全北院宇錄)』 1책 등 30여권의 문헌이 있으며, 재산으로는 대지 300여 평과 전답 1,000여 평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전고대방(典故大方)

    • 『전북원우록(全北院宇錄)』(이태연,1981)

    • 『전통(傳統)의 고장 완주(完州)』(완주군청,1978)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두 번째 丁日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완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