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삼막사(三幕寺)

불교유적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삼성산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원효가 창건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삼막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안양 삼막사 전경
이칭
관음사(觀音寺)
분야
불교
유형
유적
성격
사찰
건립시기
677년
소재지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석수1동 241·54
시대
고대-남북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삼성산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원효가 창건한 사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본사인 용주사(龍珠寺)의 말사이다. 이 절은 677년(문무왕 17) 원효(元曉)·의상(義湘)·윤필(潤筆) 3대사(大師)가 관악산에 들어와서 막(幕)을 치고 수도하다가, 그 뒤 그 곳에 절을 짓고 삼막사라 하였다.
사지(寺誌)에 의하면, 원효가 창건하고, 신라 말 도선(道詵)이 중건하여 관음사(觀音寺)라 개칭하였는데, 고려의 태조가 중수하여 삼막사라 하였다고 한다. 1348년(충숙왕 4) 나옹(懶翁)이 이 절에 머무르면서 수도하였고, 1394년(태조 3)에는 왕사 무학(無學)이 이 절에서 국운(國運)의 융성을 기원하였는데, 이러한 인연으로 1398년 왕명에 의하여 중건되었다.
그 뒤 몇 차례의 중건과 중수를 거쳐 1880년(고종 17) 의민(義旻)이 명부전(冥府殿)을 짓고 이듬해 칠성각(七星閣)을 지은 뒤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 절을 지칭하여 조선시대부터 남왈삼막(南曰三幕)이라고 하였는데, 이 절이 남서울의 수찰(首刹)이자 서울 주변의 4대 명찰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을 비롯하여 명부전·망해루(望海樓)·대방(大房)·요사·칠성각 등이 있다. 이 가운데 대웅전은 조선 초기 무학 대사가 석조기둥으로 중수한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다포계양식의 건물이며, 내부에 봉안된 탱화와 범종은 광무연간에 제작된 것이다.
정면 5칸, 측면 3칸, 맞배지붕인 망해루는 청명한 날 서쪽을 바라보면 서해가 보인다고 하여 망해루라 일컬었다. 또, 명부전 내부에는 지장보살(地藏菩薩)·십대왕(十大王)·판관 등의 상이 모셔져 있는데, 십대왕상은 이 절의 보물이라 한다.
이 밖에도 이 절에는 높이 2.55m의 3층석탑과 조선 정조 때의 인물인 김창영(金昌永)의 탄생전설을 지닌 거북모양의 감로정석조(甘露井石漕)가 있으며, 자연암석에 양각한 아미타삼존불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