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선소리

국악개념용어

 서울·경기 지역과 서도지방의 잡가 중 대여섯 사람이 둘러서서 서로 주고받으며 부르는 잡가.   입창.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선소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선소리산타령
이칭
입창(立唱)
분야
국악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경기 지역과 서도지방의 잡가 중 대여섯 사람이 둘러서서 서로 주고받으며 부르는 잡가.입창.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앉아서 부르는 좌창(座唱)에 대한 말로 다른 이름으로 입창(立唱)이라고도 한다.
연주형태는 한 사람이 장구를 메고 한두 장단을 메기면 소고(小鼓)를 쥔 4, 5명(또는 그 이상)이 일렬로 늘어서서 전진 또는 후퇴하며 발림춤을 추면서 제창으로 노래한다. 선소리를 노래하는 집단을 선소리패라고 하는데, 그 지도자를 모갑(某甲)이라 부른다.
한 모갑 밑에 예전에는 남자 8, 9명과 여자 1, 2명이 한 패를 이루었고, 이것을 사당패라고도 불렀다. 그 뒤 19세기 말, 20세기 초에 이르러 선소리를 전문으로 하는 소리패인 뚝섬패·한강패·과천패·왕십리패 등이 경기지방을 중심으로 많이 생겼다.
이것이 평양으로도 퍼져나가 서도(西道)의 명창인 허득선(許得善)과 임방울(林芳蔚)이 모방하여 서도 선소리를 만들었다. 광복 뒤에는 이창배(李昌培)·정득만(鄭得晩) 등이 중심이 되어 경기지역과 서도지방의 선소리를 전수하여 현재에 이른다.
종류는 크게 보아 경기·서도·남도의 소리로 나눌 수 있다. ① 경기 선소리: 「산타령」·「양산도」·「방아타령」·「자진방아타령」·「청개구리타령」·「매화타령」·「경복궁타령」, ② 서도 선소리: 「산타령」, ③ 남도 선소리: 「보렴」·「화초사거리(花草四巨里)」·「긴육자배기」·「자진육자배기」·「흥타령」·「개구리타령」 등이 있다.
그러나 경기와 서도의 「산타령」, 남도의 「보렴」과 「화초사거리」를 제외한 곡목들은 후렴이 붙는 짧은 유절형식(有節形式)으로 되어 있어서 대개 민요에 포함시키기도 한다. 음악적 특징은 솔·라·도·레·미로 된 5음의 평조로 되어 있고, 장3도와 단3도의 진행이 많이 사용된다.
1968년 이창배·정득만·김순태(金順泰)·유개동(柳開東) 등이 중요무형문화재 제19호인 「선소리산타령」의 예능보유자로 지정되었고, 1998년 현재 황용주(黃龍周)가 지정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가창대계(韓國歌唱大系)』(이창배,홍인문화사,1976)

  • 『문예총람(文藝總覽)』(한국문화예술진흥원,1976)

  • 『국악개론(國樂槪論)』(장사훈·한만영,한국국악학회,1975)

  • 「산타령에 관한 연구」(한만영,『음대학보』 5,서울대학교 음대학생회,197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한만영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