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손순효(孫舜孝)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호조참판, 형조참판, 대사헌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손순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호조참판, 형조참판, 대사헌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평해(平海). 자는 경보(敬甫), 호는 물재(勿齋)·칠휴거사(七休居士). 손영(孫永)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손유례(孫有禮)이고, 아버지는 군수 손밀(孫密)이다. 어머니는 정선군사(旌善郡事) 조온보(趙溫寶)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451년(문종 1) 사마시에 합격하여 진사가 되고 1453년(단종 1) 증광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또, 1457년(세조 3)에는 감찰로 문과 중시에 정과로 각각 급제하였다. 이어 경창부승에 발탁되고, 병조좌랑·형조정랑·집의·전한 등을 역임하였다.
1471년(성종 2) 17조의 시무책을 올려 채택되어 형조참의에 특진되었으나 직무상 과오가 있다 하여 상호군으로 전임되었다. 그 뒤 장례원판결사가 되어 소송 문제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처리하였다. 1475년 부제학을 거쳐 동부승지·우부승지·좌승지를 지내고, 1478년 도승지가 되었다.
이어 강원도관찰사로 나가 선정을 베풀고, 호조참판·형조참판을 지내면서 왕비 윤씨의 폐위를 반대하였다. 1480년 지중추부사로 정조사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온 뒤 공조판서·경기도관찰사·대사헌·한성부판윤·병조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1485년 임사홍(任士洪)을 두둔하다가 왕의 비위에 거슬려 경상도관찰사로 나아가 연해안 방어책을 강구하였다. 이어 우찬성을 거쳐 판중추부사를 지냈으며, 고령으로 사퇴를 청했으나 허락받지 못하고 궤장(几杖)을 하사받았다.
성리학에 조예가 깊었고, 특히 『중용(中庸)』·『대학(大學)』·『역경(易經)』 등에 정통하였다. 문장이 뛰어나고 대나무 그림에 능하였다. 『세조실록(世祖實錄)』 편찬에도 참여하였다.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찬서(撰書)로는 『식료찬요(食療撰要)』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최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