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숭인전(崇仁殿)

건축유적

 북한 평양직할시 중구역에 있는 고려후기 기자조선의 기자를 제향하던 사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숭인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 평양직할시 중구역에 있는 고려후기 기자조선의 기자를 제향하던 사당.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기자조선의 시조인 기자(箕子)를 추모하기 위하여 위패를 모시고 춘추로 향사하는 전각이다. 평양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로서 1325년(충숙왕 12)에 처음 세운 뒤 여러 차례 보수를 거쳐 오늘까지 전해지고 있다.
이 건물은 임진왜란과 6·25 때 피해를 입었으나 보수되었으며, 현 숭인전은 1977년에 길 건너편에서 숭령전(崇靈殿) 옆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정면 3칸(12.97m), 측면 3칸(8. 72m)에 안팎 3포(三包)의 포식두공(包式枓栱)을 얹고, 겹처마 합각지붕에 모루단청[毛老丹靑 : 부재의 끝 부분에만 그린 단청]을 한 아름다운 건물이다.
기단은 잘 다듬은 화강석의 긴 댓돌을 정연하게 쌓았고, 기둥은 배흘림기둥으로 전면의 가운뎃칸을 좌우의 측면칸보다 넓게 하였다. 네 모서리의 기둥은 가운데 기둥보다 8㎝ 밖으로 내세워 안쪽 대각선방향으로 약간 기울게 하였다.
양 옆의 기둥들은 밖으로 나가면서 일정한 비례로 차츰 높여 가운데 기둥에 비하여 12㎝나 더 높게 하였다. 따라서 기둥 위에 얹은 액방(額枋)과 평방(平枋)의 양 끝이 살짝 들렸다.
이것은 건물이 기울어져 보이는 것을 바로잡기 위한 방법으로 건물 전체의 균형을 돋보이게 하고 있다. 두공은 제공(諸貢)과 첨차(檐遮)를 짧게 하고, 각 부재가 단순한 직선과 간단한 면으로 되어 있어 소박하고 은은한 느낌을 준다.
이와 함께 서까래와 덧서까래, 추녀와 덧추녀들이 매우 정연하고 규칙적으로 배열되어 있다. 지붕 네 모서리에는 마치 부채살을 펴놓은 듯 부채살 서까래 12개를 아름답게 대었다. 지붕 용마루의 높이는 집채에 알맞게 정하고 지붕마루와 지붕면들이 완만한 곡선을 이루고 있다. 이 건물은 고려시대의 건축술을 보여주는 점에서 건축사연구에 좋은 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오양용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