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찬벽온방(新撰辟瘟方)

의약학문화재 | 문헌

 조선시대 의학자 허준이 온역의 원인과 치료법 등을 기술하여 1613년에 간행한 의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찬벽온방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의학자 허준이 온역의 원인과 치료법 등을 기술하여 1613년에 간행한 의서.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동의보감』보다 약 9개월 앞서 발간된 의서이다. 1612년에 관북지방의 역려(疫癘)가 육진(六鎭)주 01)으로부터 남쪽으로 전파되어 상당수의 사람들이 생명을 잃자, 광해군(재위 1608∼1623. 조선 제15대 왕)이 허준에게 명하여 편찬하게 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본서는 1991년과 2006년에 각각 보물 제1087-1호(3종 3책, 활자본)와 보물 제1087-2호(1권 1책, 필사본) 지정되었으며, 2014년 현재 서울대학교규장각 한국학연구원과 허준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규장각 소장본 3종은 1613년 내의원에서 간행한 동일한 판본이며, 책 표지 뒷면의 내사기(內賜記)를 통해 볼 때, 오대산사고, 교서관, 홍문관에서 보관해 오던 책이다.
허준박물관 소장본은 필사본으로 권두에는 1613년(광해5) 2월에 쓴 이정귀(李廷龜)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는 “만력사십일년이월 내의봉교개간(萬曆四十一年二月 內醫院奉敎開刊)”이란 간기(刊記)가 있으며, 이어서 감교관(監校官) 이희헌(李希憲)·윤화미(尹和微)의 관직과 성명이 적혀 있다. 또한 책의 첫머리에는「선사지기(宣賜之記)」라고 적힌 내사인(內賜印)만 있고, 수사자(受賜者)가 적혀 있지 않아 자세한 내력은 알 수 없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허준은 1613년 12월에 『벽역신방(辟疫神方)』을 또 펴냈는데, 이는 그해 10월 당독역(唐毒疫)이 전파되어 많은 사상자가 나타나자 왕명에 의하여 즉시 간행된 의서의 하나이다.
당독역은 보통의 온역(瘟疫)과는 다르고 때때로 열이 심하고 혹독한 증세가 나타나므로 속칭 이 질환을 당홍역이라 칭한다고 하였다.
본서의 주요 내용은 온역(瘟疫)의 원인과 치료법·맥리(脈理)·형증(形證)·약명(藥名)·치료법(治法)·물리치는 법(辟法), 금기(禁忌) 등에 대하여 기술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질병사 연구와 조선후기 전염병 치료를 위한 의서 저술에 영향을 준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두만강 하류 지역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육창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