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국악물품

 관악기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관악기의 하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아악(雅樂)에 사용되며 악기분류법에 따르면 죽부(竹部), 또는 공명악기(共鳴樂器)에 속한다. 『악학궤범』에 의하면 위 내경 8푼, 아래 내경 7푼, 전체길이 1척 8촌 2푼의 황죽(黃竹)으로 만들며, 위끝 앞면을 조금 도려내어 거기에 아랫입술을 대고 분다고 하였다.
구멍은 모두 셋을 뚫는데, 전부 막으면 황종(黃鐘)주 01)이 나고 반규법(半窺法)·강반규법(强半窺法)·약반규법(弱半窺法)을 사용하여 겨우 황종에서 응종(應鐘)주 02)까지 12율을 낸다. 중국에서는 주(周) 이래로 사용되었으나, 우리나라에 최초로 도입된 것은 고려 예종 11년(1116)의 일인데, 이 때는 악기로서가 아니라 단지 문무의 무구(舞具)로서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서는 아악의 등가악기와 헌가악기로 편성이 되며, 현재도 문묘제례악에서 등·헌가에 사용된다. 한편, 아악의 문무와 보태평지무(保太平之舞)에서는 무인(舞人)이 왼손에 들고 추는 무구로도 사용되는데, 『악학궤범』에 의하면 이 때 사용하는 약은 전체 길이가 1척 4촌으로, 악기로 사용하는 약보다 다소 짧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c
주02
b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변미혜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