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어장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어장(魚丈)

    국악개념용어

     불교에서 범패를 가르치는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어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국악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불교에서 범패를 가르치는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어회(魚會)의 사범을 지칭한다. 어회란 산림(山林), 즉 범패 강습회를 말하는데, 한 산림은 100일간이다.
    어회에도 여러 층의 단계가 있는데 권공반(勸供班)은 초급단계로서 홋소리를 주로 배우고, 각배반(各拜班)은 홋소리와 작법(作法), 즉 춤을 배우는 중급단계이며, 영산반(靈山班)은 짓소리를 배우는 고급단계이다. 따라서, 어장이란 이 모든 단계를 가르칠 수 있는 범패승을 말한다.
    어장은 영산재(靈山齋)같은 큰 규모의 재를 올릴 때에는 장부(丈夫), 즉 소리의 지휘자도 담당하고, 큰 어장일 경우에는 유나(維那), 즉 재식(齋式)의 감독관 구실을 담당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불교음악연구  (한만영, 서울대학교출판부, 1984)

    • 「범패 홋소리와 짓소리의 비교연구」(한만영,『이혜구박사송수기념음악학논총』,한국국악학회,196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한만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