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오억령(吳億齡)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대사성, 이조참판, 황해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오억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대사성, 이조참판, 황해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동복(同福). 자는 대년(大年), 호는 만취(晩翠). 참봉 오원몽(吳元蒙)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상서원직장(常瑞院直長) 오극권(吳克權)이고, 아버지는 사옹원직장(司饔院直長) 오세현(吳世賢)이다. 어머니는 창녕 성씨(昌寧成氏)로, 참봉 성근(成近)의 딸이다. 이조참판 오백령(吳百齡)의 형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570년(선조 3) 사마시를 거쳐 1582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전생서참봉(典牲署參奉)·예문관검열과 호조좌랑·이조좌랑 등을 지냈다. 그 뒤 이조정랑을 거쳐 경상도안무사로 있다가 내직으로 들어와 집의(執義)·전한(典翰) 등을 역임하였다.
일본의 사신 현소(玄蘇)가 왔을 때 선위사(宣慰使)가 되어 접대하였다. 이 때 왜군이 대거 침입할 것을 예감하고 선조에게 치계(馳啓)주 01)하였다. 조정에서는 일을 만들어 세상을 소란하게 한다고 하여 해임시켰으나 끝까지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 뒤 다시 검상(檢詳) 등을 거쳐, 성균관사성에 임명되었다. 1591년 진주사(陳奏使) 질정관(質正官)이 되어 명나라에 갔다가, 이듬해 귀국하는 도중에 임진왜란이 일어나 개성에서 선조를 호종(扈從)하였다. 의주에서 직제학(直提學)에 임명되고, 그 뒤 이조참의 우부승지가 되고 대사성을 거쳤다.
접반사(接伴使) 윤근수(尹根壽) 밑에서 명나라 경략(經略) 송응창(宋應昌)과 만나, 전쟁의 여파로 발생하는 양국간의 마찰을 해결하는 데 진력하였다. 1593년 환도한 뒤 대사간·도승지·대사헌·이조참판을 두루 역임했는데, 승진을 방해하는 자가 많았다. 조정에서 오억령을 접반사로 명나라에 보내려 하자, 선조는 오억령을 돕기 위해 늙은 아버지가 있으니 다른 인물로 바꾸도록 명하였다.
황해관찰사로 있을 때 해서(海西)에 머물던 의인왕후(懿仁王后)를 위한 물자 징수가 과도해 폐단이 심하므로 이를 해결하였다. 1601년에는 부제학으로 청백리에 뽑혔고, 1608년 선조가 죽자 고부청시청승습부사(告訃請諡請承襲副使)로 명나라에 갔다가 소임을 다하지 못하고 귀국해 한 때 파직되었다. 그 뒤 병조참판·부판윤·대사헌·형조판서·우참찬·개성유수를 역임하였다.
1615년(광해군 7) 인목대비의 폐출에 반대하자 대북파 정인홍(鄭仁弘) 등이 고부사(告訃使)의 일을 다시 들추며 탄핵하였다. 이에 신병을 이유로 사직하고 낙향하였다. 멀리 귀양을 보내자는 논의가 일어나자 4년 동안 처벌을 기다리다가 죽었다.
문장과 글씨에 능하였다. 배천의 문회서원(文會書院)에 제향되었고, 저서로는 『만취문집』이 있다. 시호는 문숙(文肅)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말을 달려 계문을 올림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정하명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