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용추유영가(龍湫游詠歌)

고전시가작품

 조선 중기에 정훈(鄭勳)이 지은 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용추유영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에 정훈(鄭勳)이 지은 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저자가 살던 방장산(方丈山)주 01) 아래 용추동(龍湫洞)일대의 뛰어난 경관을 읊은 작품이다. 조선시대의 가사 중에는 서경류의 작품이 많으나 지리산을 소재로 지은 것은 「용추유영가」가 초기작품에 속한다. 전 120구에 9단으로 이루어져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내용은 제1단은 용추동과 지은이, 제2단은 용추동일대의 승경(勝景)을 읊었고, 제3∼6단은 각각 용추동의 춘·하·추·동의 경치를, 제7단은 중국의 명승지에 비교하여 본 용추동일대의 승경을, 제8단은 용추동 승경 속에서의 한유(閑遊), 제9단은 속세단절과 승경에의 몰입으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내용 중 한 구절인 “수간모옥(數間茅屋)을/운수간(雲水間)에 얼거매고/서창을 비겨안자/양안(兩眼)을 흩보내니/원근 창만은/취병풍이 되엿거ᄂᆞᆯ/고저 석벽은/그림엣 거시로다.”에서 볼 수 있듯이 시상의 전개가 활달하고 시어 구사가 다채롭다.
또한, 다양한 소재 선택과 구조의 치밀성 등 저자의 시 수준을 입증하여주는 대표작이다. 정철(鄭澈)·박인로(朴仁老) 등의 작품과 더불어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서경가사라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지금의 지리산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요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