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운포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운포집(雲圃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박두명의 시·서(書)·제문·만사 등을 수록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운포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박두명의 시·서(書)·제문·만사 등을 수록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4권 1책. 목활자본. 간행연도는 미상이다. 권두에 이만계(李晩煃)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족손인 형조(瀅祖)·태영(泰泳)·한식(漢植) 등의 발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56수, 권2에 서(書) 14편, 통문(通文) 1편, 애사 1편, 제문 8편, 축문 2편, 묘지 1편, 묘표 2편, 권3에 서(序) 5편, 절목(節目) 2편, 권4에 부록으로 만사 22수, 제문 15편, 행장·묘갈명·유사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는 대개 도학적인 심상을 읊거나 선현들의 유적을 기리는 것이 많다. 「오천서원차판상점필재운(烏川書院次板上佔畢齋韻)」은 오천서원을 찾아 김종직(金宗直)의 판상운(板上韻)에 차운한 시로, 우리나라 도학의 연원이 그에서 비롯되어 만고에 빛나고 있음을 찬미하였다.
    「망해시(望海詩)」에서는 “바다를 본 자에게는 물을 말하기 어렵다(觀於海者難爲水)”라는 성인의 말을 인용하면서 우주의 광대함과 유학(儒學)의 도(道)가 무한함을 예찬하였다. 또한, 「독정포은집유감(讀鄭圃隱集有感)」도 정몽주(鄭夢周)의 충절과 후세에 남긴 덕을 찬양한 시이다.
    이 밖에 수록된 시들이 비록 많은 분량은 아니지만, 그 의미가 깊고 도학적인 내용을 함축하고 있어, 19세기 전반 우리나라 한시의 문학적 경향을 연구하기 위한 자료가 된다.
    서(書)에는 판서 한치응(韓致應)을 비롯하여 조덕윤(趙德潤)·정덕화(鄭德和)·조학렴(趙學濂)·홍희익(洪羲翼) 등과 왕복한 서신들이 있어 저자의 교유관계를 알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박용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