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화성 융릉과 건릉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화성 융릉과 건릉(華城隆陵─健陵)

    조선시대사문화재 | 유적

     경기도 화성시 효행로에 있는 조선후기 장조와 헌경왕후를 모신 융릉과 정조와 왕비 효의 왕후를 모신 건릉을 통칭하는 능호를 지칭하는 용어.   사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화성 융릉과 건릉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화성시 효행로에 있는 조선후기 장조와 헌경왕후를 모신 융릉과 정조와 왕비 효의 왕후를 모신 건릉을 통칭하는 능호를 지칭하는 용어.사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사적 제206호. 장조는 영빈이씨(暎嬪李氏)의 소생으로 1736년(영조 12)에 세자로 책봉되었으나 정치싸움에 휘말려 영조의 진노를 얻어 뒤주 속에 갇혀 죽었다. 영조가 그에게 사도(思悼)라는 시호를 내리고 배봉산(拜峰山)주 02) 기슭에 초장한 것을 1789년(정조 13)에 정조가 이곳으로 이장하고 현륭원(顯隆園)으로 명명하였다.
    그 뒤 1899년 사도세자가 장조로 추존되면서 융릉으로 승격하였다. 헌경왕후는 1815년(순조 15)에 죽어 그 이듬해에 융릉에 합장되었다.
    정조는 사도세자의 아들로 1759년에 왕세손으로 책봉된 뒤 1776년에 즉위하여 24년간 재위한 뒤 1800년에 죽자 현륭원 동쪽에 초장하였다가 효의왕후가 1821년에 죽자 현륭원 서쪽으로 이장하여 합장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정조의 아버지
    주02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휘경동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경룡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