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날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날치(李捺致)

    국악인물

     조선후기 8명창 중의 하나로 꼽히는 판소리의 명창.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날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8명창 중의 하나로 꼽히는 판소리의 명창.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자는 경숙(敬淑). 후기 8명창 중의 하나로 꼽힌다. 전라남도 담양에서 태어나 광주에서 성장하였다. 명창 김창환(金昌煥)과는 이종간이다.
    젊어서는 줄타기를 하였는데 날치와 같이 날쌔게 줄을 탄다고 하여 날치라는 이름을 얻었다. 고수로 행사하다가 판소리에 뜻을 두어 박유전(朴裕全) 문하에 들어가 수제자가 되었다. 박유전·정창업(丁昌業) 이래 서편제의 제일 명창으로서, 당시 동편제의 대명창으로 알려진 박만순(朴萬順)·김세종(金世宗)과 겨루었다.
    소리솜씨가 뛰어날 뿐만 아니라 음량이 매우 커서 그가 소리를 하면 10리밖까지 들렸다 한다. 또, 쉰목소리와 같이 컬컬하게 나오는 소리인 수리성에 풍부한 성량으로 관중을 웃고 울리는 데 있어서는 누구도 당할 수 없었다.
    박유전에게 배운 「새타령」을 노래하면 정말 새가 그의 노래를 듣고 날아들었다 한다. 모든 판소리에 능했으나 특히 「춘향가」·「심청가」를 잘하였고, 「춘향가」 중 ‘망부사(望夫詞)’가 그의 더늠이었다. 박유전의 서편제 소리를 이어 김채만(金采萬) 등에게 전해주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의 판소리』(정병욱,집문당,1981)

    • 『판소리소사』(박황,신구문화사,1976)

    • 『조선창극사』(정노식,조선일보사출판부,194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보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