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장님놀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장님놀이

    구비문학작품

     무당굿놀이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장님놀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무당굿놀이의 하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맹인놀이’라고도 한다. 경기도 양주·안성과 인천 및 동해안 각지에서 채록되었다. 재수굿 마지막 거리인 뒷전이나 별신굿에서 주무와 반주무가 대화로 진행하는 골계 놀이이다.
    장구를 치는 반주무는 앉아 있고, 장님 노릇을 하는 주무가 지팡이를 짚고 등장하면서 주무의 구연으로 놀이가 진행된다. 양주지역에서는 장님이 황해도 봉산에서 뺑덕어미를 찾으러 왔다고 등장하여, 술과 안주를 얻어먹고 점을 쳐주고, 약수를 떠다가 눈을 씻고 개안(開眼)한다.
    인천지역에서는 성주굿 뒷전과 꽃맞이굿 뒷전에서 ‘맹인놀음’이란 이름으로 채록되었다. 장님이 등장하여 반주무와 익살스런 대화를 주고받고 아이들이 장님을 놀리는 「장님타령」을 부르면, 장님은 앞 못 보는 서러움을 노래한 「신세타령」을 불러 화답한다. 장님은 주식을 얻어먹고 점을 쳐주고 약수로 눈을 씻고 눈을 뜬다.
    동해안지역에서는 별신굿 중에서 ‘맹인거리’ 또는 ‘봉사굿’이라고 하는 심청굿을 한다. 효녀 심청의 이야기가 서사무가로 구연되고 「맹인놀이」가 이어진다. 심봉사로 분장한 무녀가 등장하여 강을 건너는 모습을 연행하고 반주무와 골계적인 재담을 한다. 그리고 관중들 중에서 점복하고 싶은 사람을 나오라고 하여 점을 쳐준다. 마지막에는 약수로 눈을 씻고 멀었던 눈을 뜨는 것으로 끝난다.
    동해안지역 별신굿 마지막에 행하는 「거리굿」에서도 「봉사거리」가 있다. 맹인으로 분장한 주무가 일인다역으로 연행한다. 장님은 여행을 하다가 장님을 놀리는 아이들의 「맹인타령」을 듣고 아이들을 쫓아버린다. 각득아지매들이 방아 찧는데 이르러서는 여인들을 놀리는 「방아타령」을 하다가 망신을 당한다. 반주무와 골계적 대화를 주고받다가 약수로 눈을 씻고 눈을 뜬다.
    이상 각 지역에서 전승되는 「장님놀이」의 공통점은 모두 장님이 등장하여 먼길을 왔다고 하며 강을 건너는 모습 등을 연행한다. 또한, 장님을 비하하고 조롱하는 노래와 재담을 주고받다가 점을 치고, 약수로 눈을 씻고 눈을 뜬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러한 놀이는 맹인들이 독경이나 점복을 생업으로 삼고 사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한편, 맹인이 여행길에서 만나는 여러 가지 상황을 소재로 하고 있어, 전통사회에서 민중들의 흥미를 끌었던 것으로 보인다.
    전라남도 진도에서는 초상 때에 「다시래기」라는 「장님놀이」가 연행된다. 이는 장님의 아내가 중과 사통하는 장면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굿놀이의 「장님놀이」와는 다른 계열이라고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서대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