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정화(鄭和)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한어(漢語)에 능숙하여 사역원정(司譯院正)을 역임한 역관(譯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정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춘경(春卿), 송암(松庵)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역관
성별
출생일
미상
사망일
미상
본관
동래(東萊)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한어(漢語)에 능숙하여 사역원정(司譯院正)을 역임한 역관(譯官).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춘경(春卿), 호는 송암(松庵). 아버지는 영의정 정광필(鄭光弼)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한어(漢語)에 능숙하여 벼슬이 사역원정(司譯院正)에 이르렀다. 시문에도 능하였고, 수학에도 정통하였다. 어려서부터 중국을 오가면서 무역에 종사하였다.
무역거래에 있어서 다른 사람은 은(銀)을 결제수단으로 하였으나 나라에서 금하는 것이었으므로 인삼을 결제수단으로 삼았다. 그런데 상인들이 길경(桔梗)을 인삼이라 속였는데, 이를 모르고 가지고 가서 무역에 실패하였다. 이로써 빚만 지고 가산을 탕진하였으며, 선천에 유배되었다.
이 때에 유성룡(柳成龍)의 아버지인 유중영(柳仲郢)이 의주목사로 부임하고 있었는데, 그의 시재에 감탄하여 격의없이 교유하였다. 시문집 2권이 전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최완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