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좌승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좌승지(左承旨)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승정원의 정3품 당상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좌승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시행시기
    1392년(태조 1) 7월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승정원의 정3품 당상관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392년(태조 1) 7월의 태조신반관제에 의하면 고려의 제도를 이어받아 중추원의 승지방에 도승지·좌승지 등 5승지를 설관하여 왕명의 출납을 맡았다.
    1400년(정종 2) 4월에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를 의정부로, 중추원을 의흥삼군부(義興三軍府)로 개편할 때 승지방이 승정원으로 독립함에 따라 좌승지는 종전대로 승정원에 속하였다.
    그러나 1401년(태종 1) 7월에 문하부(門下府)를 혁파하고 의흥삼군부를 승추부(承樞府)로 개편할 때에는 승정원을 대언사(代言司)로 고치고 직명도 지신사·대언으로 바꾸어 승추부에 예속시켰다.
    1405년 1월에는 동부대언(同副代言) 1인을 증치하여 형조의 일을 맡게 함으로써 6대언제, 즉 6승지제가 확립되고, 승추부가 폐지됨에 따라 대언사의 명칭도 승정원으로 바뀌어 독립하게 되었다. 1433년(세종 15) 9월에 이르러서는 지신사·오대언의 직명도 도승지와 여러 승지로 통일되었다.
    6승지의 육조 담당은 처음에는 확실한 순서가 정해지지 않았으나『경국대전』이 완성되는 동안 도승지는 이조, 좌승지는 호조 등으로『경국대전』의 승지 나열순서대로 담당이 고정된 것 같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성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