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창절서원(彰節書院)

교육유적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에 있는 조선후기 박팽년 등 사육신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   교육시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창절서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에 있는 조선후기 박팽년 등 사육신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교육시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685년(숙종 11) 장릉(莊陵)주 01)을 개수하면서 감사 홍만종(洪萬鍾)과 군수 조이한(趙爾翰)이 도내에 통문을 돌려 기금을 모아, 단종을 위하여 목숨을 바친 박팽년(朴彭年)·성삼문(成三問)·이개(李塏)·유성원(柳誠源)·하위지(河緯地)·유응부(兪應孚) 등 사육신의 충절을 기리기 위하여 사우를 창건하여 위패를 모셨다.
1699년(숙종 25) ‘창절(彰節)’이라 사액되어 서원으로서 선현배향과 지방교육의 일익을 담당하여 왔다. 1791년(정조 15)에는 단종의 시신을 수습하여 장례를 지낸 호장 엄흥도(嚴興道)와 금성대군(錦城大君)을 추가 배향하고, 그 뒤 화의군(和義君)을 추가 배향하였다.
경내에는 김시습(金時習)·남효온(南孝溫)·이맹전(李孟專)·원호(元昊)·조려(趙旅)·성담수(成聃壽)·권절(權節) 등의 생육신 위패를 아울러 모시고 있었다. 1741년(영조 17) 왕명으로 서원을 훼철하고, 위패는 매립한 뒤 유적지만 오랫동안 남아 있었다.
1868년(고종 5)경 대원군의 서원철폐 당시 훼철되지 않고 존속한 47개 서원 중의 하나이며, 일제강점기 때 복원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경내의 건물로는 창절사(彰節祠)·강당·동재(東齋)·서재(西齋) 등이 있다.
사우에는 박팽년·성삼문·이개·유성원·하위지·유응부 등 사육신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으며, 매년 봄·가을에 향사를 지내고 있다. 창절사는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27호로 지정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단종의 능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완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