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천문학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천문학(天文學)

    과학기술문헌

     1908년 정영택이 서양의 천문지식을 전통적인 동양의 천문학에 새로운 용어로써 도입한 천문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천문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08년 정영택이 서양의 천문지식을 전통적인 동양의 천문학에 새로운 용어로써 도입한 천문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신활자본. 240쪽. 보성관(普成館)에서 발행하였다. 이 책은 서양의 천문지식을 전통적인 동양의 천문학에 새로운 용어로써 도입한 일반천문학 책이다. 유럽의 서적에서 직접 옮겼다고 하기보다는 오히려 일본 책에서 영향을 받은 것 같다.
    책의 첫부분에 99개의 도해(圖解)를 먼저 제시하고 있는데, 그 그림들의 내용 중 행성(行星)과 혜성(彗星)에 대하여서는 망원경으로 관측되는 상세한 모습들이 소개되어 있다.
    본문은 전부 58개의 소항목을 장(章)으로 구분하지 않고 기술되어 있는데, 그것을 대별하여보면, ① 하늘, ② 별과 별자리, ③ 쌍성과 변광성(變光星), ④ 성운(星雲), ⑤ 태양·태양계·행성들, ⑥ 일월성식(日月星蝕), ⑦ 혜성과 유성, ⑧ 역(曆) 등으로 비교적 고르게 다루고 있으나, 수식(數式)은 일체 사용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 시대에 이미 확립된 망원경의 원리나 측광학(測光學), 그리고 분광학(分光學) 등에 관한 지식은 전혀 포함되어 있지 않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나일성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