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판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판사(判事)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도평의사사·중추원·돈녕부·의금부 등 1품에서 3품까지의 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판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시대
    고려 /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도평의사사·중추원·돈녕부·의금부 등 1품에서 3품까지의 관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시대의 판사는『고려사』 백관지(百官志)에 의하면, 재신을 비롯한 타관(他官)이 겸직하는 관직이었다.
    상서육부와 제사의 경우, 상서육부에는 정3품의 상서(尙書)가 장관으로 되어 있고, 비서성 등의 제사에는 정3품·종3품의 경(卿), 종3품·정4품의 감(監)이 장관으로 되어 있었는데도 그 위에 재신 또는 정3품·종3품의 타관이 겸대하는 판사를 따로 두어 이중적 권력체제를 이루었다.
    이와 같이, 고려시대에 특수한 권력구조를 가지고 있던 판사는 조선시대에 제도적으로 체계화되는 제조(提調)의 전신적 위치(前身的位置)를 차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초기에는 도평의사사·삼사·사평부(司評府)·중추원·상서사·합문(閤門)·봉상시·전중시(殿中寺) 등의 장관이었다.
    이들의 품계는 1품에서 3품까지였으나 여러 관서의 변화와 치폐를 함께 하였다. 이 결과 『경국대전』에 의하면, 돈녕부(敦寧府)와 의금부의 판사만 남고 다른 관아의 판사는 모두 제조로 대치되는데 1품은 도제조(都提調), 2품은 제조, 3품은 부제조(副提調)라고 하였다.
    돈녕부·의금부의 판사를 각각 판돈녕부사·판의금부사라 하였고, 품계는 종1품이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성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