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홍범연의(洪範衍義)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이휘일과 이현일 형제가 『서경』의 「홍범」편을 해석하여 1688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홍범연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이휘일과 이현일 형제가 『서경』의 「홍범」편을 해석하여 1688년에 간행한 주석서.유학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홍범이란 대법(大法)의 다른 말로서, 천하를 다스리는 큰 원리를 뜻한다. 홍범편은 다시 그 강목을 아홉 부분으로 나누기에 홍범구주(洪範九疇)라고 부르기도 한다. 『서경』에 의하면 하(夏)나라 우왕(禹王)이 하늘로부터 받아 은(殷)나라의 기자(箕子)에게 주고, 다시 주(周)나라의 무왕(武王)에게 전한 것이라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이휘일이 편찬·간행에 착수했으나 완성을 보지 못하고 중도에 세상을 떠나자, 동생 이현일이 그 뜻을 받들어 1688년(숙종 14)에 완성하였다. 책머리에 이현일의 서문과 후지(後識)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28권 13책. 목판본. 장서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체재는 먼저 홍범편의 본문을 내세우고, 줄을 바꾸고 한 자를 낮추어 송나라 채침(蔡沈)의 전주(傳注)를 옮기고, 그 다음 역대 중국의 전적에서 관계 자료를 수집하여 상세히 해설하였다. 내용은 「홍범구주」의 순서에 따라 권1은 ‘오행(五行)’이라는 표제 아래 수·화·목·금·토를 차례로 나누어 해설하고, 권2는 ‘오사(五事)’라는 표제 아래 모(貌)·언(言)·시(視)·청(聽)·사(思)로 나누어 해설하고, 권3∼21은 ‘팔정(八政)’이라는 표제 아래 식(食)·화(貨)·사(祀)·사공(司空)·사도(司徒)·사구(司寇)·빈(賓)·사(師)로 나누어 해설하였다.
권22는 ‘오기(五紀)’라는 표제 아래 세(歲)·월(月)·일(日)·성진(星辰)·역수(曆數)로 나누어 해설하고, 권23·24는 ‘황극(皇極)’이라는 표제 아래 통치자의 대중지정(大中至正)한 표준을 밝히고 있다. 권25는 ‘삼덕(三德)’이라는 표제 아래 정직·강극(剛克)·유극(柔克)을 나누어 해설하고, 권26은 ‘계의(稽疑)’라는 표제 아래 우(雨)·제(霽)·몽(蒙)·역(驛)·극(克)·정(貞)·회(悔)로 나누어 해설하였다.
권27은 ‘서징(庶徵)’이라는 표제 아래 우(雨)·양(暘)·욱(燠)·한(寒)·풍(風)·시(時)로 나누어 해설하고, 권28은 오복(五福)과 육극(六極)에 관한 것으로, 수(壽)·부(富)·강녕(康寧)·유호덕(攸好德)·고종명(考終命)과 흉단절(凶短折)·질(疾)·우(憂)·빈(貧)·악(惡)·약(弱) 등으로 나누어 해설하였다. 이 책은 임진왜란 이후 통치 질서의 재확립을 위하여 제작된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용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