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해국 ()

목차
고대사
지명
삼한시대 마한의 소국.
목차
정의
삼한시대 마한의 소국.
내용

마한 54소국 중의 하나이다. 3세기 후엽에 저술된 『삼국지』위서 동이전에는 우리 민족에 관해 비교적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위지 동이전의 한조(韓條)에 열거된 여러 소국들의 이름의 한자표기는 우리말 이름을 당시의 중국 상고음에 따라 한자로 표기한 것이다. 그런데 중국 고대의 북방음은 대체로 우리 한자음에 가까운 것을 볼 수 있다.

감해국의 ‘감(感)’은 중국의 고대음이 ‘Kam’, 북경음이 ‘Kan’이다. ‘해(奚)’는 중국의 고대음이 ‘○iei(계)’, 북경음이 ‘hi’이다.

그러므로 같은 마한의 ‘감해비리국(監奚卑離國)’의 ‘감해(監奚)’와 같이 ‘감계’로 발음된다. 이는 어휘가 부족했던 고대에는 비슷한 지명 · 국명이 가끔 있었던 데서 비롯하는 것이다.

위치는 지금의 충청남도 홍성군 금마면의 옛 이름인 대감개면(大甘介面)의 ‘감개(甘介)’에 비정된다. 그러나 한조의 기록순서를 유의한다면 지금의 전북특별자치도에 위치했던 것으로 보여, 현재의 특정한 지명에 비정하기는 어렵다.

다만 지금의 전북특별자치도 익산시 함열읍에 있는 ‘곰개〔熊浦〕’라는 지명과 백제 때 ‘금마저(金馬渚)’이었던 전북특별자치도 익산으로 각각 비정하기도 한다.

마한연맹체의 일원으로서 맹주국과 여러 형태의 결속관계를 가지면서도 토착적인 세력기반을 그대로 유지한 채 3세기 무렵까지 독자적인 성장을 지속하다가 백제에 복속되었다. →마한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삼국지(三國志)』
『삼한사회형성과정연구(三韓社會形成過程硏究)』(이현혜, 일주각, 1984)
『한국사(韓國史)-고대편(古代篇)-』(이병도, 진단학회 편, 을유문화사, 1959)
「마한제국(馬韓諸國)의 위치시론(位置試論)」(천관우, 『동양학(東洋學)』 9, 1979)
Analytic Dictionary of Chinese and Sino-Japanese(Karlgren,K.B.J., 192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