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당 ()

목차
관련 정보
미리내경당
미리내경당
천주교
개념
천주교인들이 주로 기도와 예배를 위해 가정이나 병원 · 학교 · 수도회 등에 설치한 천주교건축물. 염경당.
이칭
이칭
염경당(念經堂)
목차
정의
천주교인들이 주로 기도와 예배를 위해 가정이나 병원 · 학교 · 수도회 등에 설치한 천주교건축물. 염경당.
내용

염경당(念經堂)의 준말. 예배당·예배실 이라고도 한다. 교인들의 가정이나 병원·학교·수도회 등에 있는 예배소로 중국과 우리나라에서 초기 천주교인들이 사용한 말인데, 일반교인들이 모여서 미사를 올리는 성당이나 공소(公所), 그리고 회의나 교리교육 등을 위한 강당과는 그 성격이 다르다.

공개하는 경당, 반 공개하는 경당, 비공개하는 경당 등 세 종류가 있는데, 크기에는 제한이 없으며, 기도와 예배하는 일 외에는 사제(신부)가 찾아오면 미사를 드릴 수는 있으나, 일반교인들이 함께 모여서 주일미사를 드리지는 못한다.

개신교의 예배당과 같으나 성체를 모시기도 하는 점과 강당 구실을 할 수 없는 점이 다르며, 본당보다 작은 교회단위인 공소의 교인들이 모이는 장소인 강당과도 그 성격이 구별된다.

우리나라에서 알려진 경당으로는, 경기도 안성시 미리내에 있는 김대건(金大建)을 위한 경당을 비롯하여, 샤스탕(Chastan)이 양근(楊根)에서 부활축일을 지냈던 마을의 경당, 1839년 서울 서소문 밖에서 순교한 조증이(趙曾伊)·남이관(南履灌) 부부의 집에 있던 경당, 경기도 광주시 구산마을 김성우(金星禹) 집의 경당, 경상북도 칠곡군 산골 공소의 경당, 1865년경에 교우촌 마다 마련되었던 경당 등이 기록에 남아 있다.

참고문헌

『한국천주교회사』(달레 원저, 최석우ㆍ안응렬 역주, 분도출판사, 1980)
『한국천주교회사』(유홍렬, 가톨릭출판사, 1962)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