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성동리 전랑지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성동동 전랑지
경주 성동동 전랑지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관아나 귀족의 저택으로 추정되는 건물터.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관아나 귀족의 저택으로 추정되는 건물터.
내용

1963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지정면적 27,111㎡. 1937년 북천호안(北川護岸) 공사 도중에 자리가 드러나서 발굴조사된 유적이다.

확인된 건물자리는 전당터[殿堂址]가 6곳, 장랑터[長廊址]가 6곳, 문터로 짐작되는 것이 2곳, 담장터로 짐작되는 것이 3곳이며, 이밖에 평와(平瓦)와 벽돌을 써서 만든 배수구가 2곳, 우물터 등이 확인되었다.

기와 · 납석(蠟石)으로 만든 그릇 및 토기뼈항아리 등이 출토되었으며, 건물터 및 주춧돌 형식과 출토된 유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의 건물터로 보이나 그 건물의 성격은 알 수 없다. 다만, 배치형식 및 유구의 형태로 보아 관아나 귀족의 저택이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사적편 하-(문화재관리국,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