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성학 ()

목차
경제
인물
일제강점기 때, 개성삼업주식회사 사장, 개성인삼조합 조합장 등을 역임한 실업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79년(고종 16)
사망 연도
1957년
본관
곡부(曲阜)
출생지
경기도 개성
주요 경력
개성삼업주식회사 사장|개성인삼조합 조합장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때, 개성삼업주식회사 사장, 개성인삼조합 조합장 등을 역임한 실업가.
내용

본관은 곡부(曲阜). 경기도 개성 출생. 공응규(孔應奎)의 둘째 아들이다. 김택영(金澤榮)으로부터 한학을 배워 시문에 능통하였고 성균관부제학을 역임하였다. 기업의 성패보다는 민족자본에 의한 향토개발로 일본인들의 자본침략을 극력 반대한 지사형 민족기업가이다.

손봉상(孫鳳祥) 등과 인삼품종 개량, 경작방법개선 등 삼포경영방법의 혁신을 주도하였다. 삼포경영으로 가산을 이룬 부호의 가문에서 태어나 1910년대 이래 개성에서 각종 회사를 창립하여 개성실업 발전에 기여하였다.

1912년 영신사(永信社) 설립 참여를 시작으로, 고려삼업주식회사(高麗蔘業株式會社), 한국 최초의 민족계 전기회사인 개성전기주식회사의 창립에 대주주로 참여, 취체역에 취임하였고, 1936년 서선합동 전기주식회사(西鮮合同電氣株式會社)에 강제 합병될 때까지 고수하였다.

1920년 김정호(金正浩)의 송고실업장(松高實業場)에 대주주로 참여, 취체역을 역임하였다. 1929년 개성양조주식회사를 설립, 대표취체역에 취임하였고, 1930년 송도고무공업주식회사 감사역, 1934년 춘포사(春圃社)를 창설하였다.

1936년 개성삼업주식회사를 설립하고 취체역사장에 취임하였고, 특히 개성인삼의 판로개척을 위하여 개성인삼조합 설립에 참여, 제2대삼업조합장을 역임하였다. 또한, 중국, 동남아시아 각지를 순회하면서 개성인삼의 해외시장을 개척하는 등 다채로운 기업활동을 하였다.

1938년 개성상회(開城商會)를 창립하여 삼포경영 및 인삼판매업을 경영하였으나, 1930년대 이후에는 둘째 아들 공진항(孔鎭恒)에게 가업을 전담시키고 여생을 보냈다.

참고문헌

『한국기업가사』(조기준, 박영사, 1983)
『이상향을 찾아서』(탁암공진항희수기념문집간행위원회, 197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