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서문답록 ()

목차
관련 정보
관서문답 / 이언적
관서문답 / 이언적
유교
문헌
조선전기 문신 · 학자 이언적과 아들 이전인 이 학문에 관해 나눈 내용을 기록한 문답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전기 문신 · 학자 이언적과 아들 이전인 이 학문에 관해 나눈 내용을 기록한 문답서.
내용

1책. 목판본. 이언적이 평안북도 강계(江界)에서 귀양살이할 때 전인이 따라와 학문에 관한 질문을 하였고 언적은 답하였는데, 후에 전인이 그 내용을 기록하였다. 그리고 전인의 3세손인 홍기(弘炁)에 이르러 처음으로 간행되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원래 『관서문답록』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고, 『남명유집(南冥遺集)』 가운데 「해관서문답(解關西問答)」 한 편이 실려 있을 뿐이었다. 『관서문답록』 초간본에 발문을 쓴 이단상(李端相)에 의하면, 그는 『남명유집』 속의 「해관서문답」에 관해서 두 가지 의문점을 지니고 있었다고 한다.

하나는 이언적과 이황(李滉) 그리고 조식(曺植)의 인간관계에 관한 문제였으며, 또 하나는 이언적의 『대학장구보유(大學章句補遺)』와 이황이 이중구(李仲久)와 논의한 『대학장구유서』의 청송(聽訟) 일절(一節)이 서로 다르다고 하는 것이었다. 그러던 중 이단상이 성동(城東)에서 병을 치료하고 있을 때, 이언적의 현손(玄孫) 홍기의 방문을 받고 비로소 『관서문답록』을 보게 되었고, 그 의문을 풀 수 있었다고 한다. 이단상은 『관서문답록』이 마치 공자와 그의 아들 백어(伯魚)를 연상케 하는 부자간의 문답록이라고 극찬하고 있다.

『관서문답록』은 대체로 학문에 관한 내용이지만, 이언적이 조식에 관해 인물평을 한 부분이 두고두고 문제가 되었다. 그래서 초간본이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판본(板本)이 훼손당하게 되어, 50여년 후에 중간본이 후손 학년(鶴年)에 의해 나오게 되었다. 그리고 중간본이 낡아지자, 중간본이 나온 지 92년 만에 학년의 후손인 욱(昱)에 의하여 다시 중간되었다.

의의와 평가

이 책은 이언적의 사상을 연구하는 데에 중요한 자료임은 물론이고, 지금도 문제가 되는 이언적·이황과 조식의 관계에 관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