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필 ()

목차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때, 통일신라의 김해지방에서 세력을 떨쳤던 호족.
이칭
이칭
준필(俊必)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때, 통일신라의 김해지방에서 세력을 떨쳤던 호족.
내용

김해지방 세력가인 영규(英規)의 아들이다. 준필(俊必)이라고도 한다. 신라 말년에 잡찬(匝飡) 충지(忠至)가 금관고성(金官高城)을 취하고 ‘성주장군(城主將軍)’을 칭하며 호족으로 세력을 떨쳤다.

영규가 충지의 위엄을 빌려 사당을 빼앗고 음사(淫祀)를 행하려 하여 단오날에 고사를 지내는데 사당의 대들보가 무고히 떨어져서 영규는 치어 죽었다. 이에 충지가 두려워하고 반성하여 금관국(金官國) 시조 수로왕(首露王)의 진손(眞孫)인 규림(圭林)에게 옛날처럼 제사드리도록 하였다.

이러한 제사는 규림이 죽은 뒤에도 그의 아들인 간원경(間元卿)이 계속 잘 받들어 왔는데, 단오날 사당에 드리는 제사에 영규의 아들인 교필이 발광하여 간원의 제물을 철거하고 자기의 제물을 진설하여 제향하다가 삼헌(三獻 : 제사 때 술잔을 올리는 일, 즉 초헌·아헌·종헌)을 마치지 못하고 별안간 사나운 병을 얻어 집에 돌아가서 곧 죽었다. 그래서 아버지 영규와 더불어 음사와 관련하여 앙화를 입어 죽었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신라말(新羅末) 김해지방(金海地方)의 호족세력(豪族勢力)과 선종(禪宗)」(최병헌, 『한국사론(韓國史論)』 4, 서울대학교국사학과, 197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