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기차 ()

목차
식생활
물품
구기자나무의 열매나 잎을 재료로 하여 끓인 차.
목차
정의
구기자나무의 열매나 잎을 재료로 하여 끓인 차.
내용

원래는 구기자 잎의 어린 싹을 따서 끓였다. 지금은 성숙한 잎을 사용하거나 열매로 끓인다. 그 재료에 따라서 잎을 쓴 것은 구기엽차라 하고, 열매를 쓰는 것은 구기차로 구분하기도 한다.

구기자는 눈을 밝게 하고 호흡기를 부드럽게 한다. 강장·강정작용을 하고, 근육통이나 류머티즘·당뇨병에도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기자 잎도 소염·해열·강장작용이 있어서 폐결핵이나 당뇨병에 좋다고 한다.

그러므로 구기차를 끓여서 항상 마시면 위장이 튼튼해지고 간을 보하여, 얼굴색이 좋아지며 피로를 몰아내고 체력을 증강시켜준다고 한다. 또, 해열제로도 좋고 오래 마시면 머리가 까맣게 되고 윤이 나서 젊음이 유지된다고 한다.

구기자 잎으로 차를 끓일 때는 잎을 물에 넣고 끓여 마시거나 뜨거운 물에 우려서 마셔도 좋다. 뜨거운 물에 우려서 마시는 것이 차 성분의 손실을 적게 할 수 있다. 구기자 잎은 신선한 것을 채취하여 그늘에서 잘 말려서 사용한다. 차의 향기를 좋게 하기 위해서는 차를 끓이기 전에 약간 볶아서 쓰기도 한다.

1회 분량은 뜨거운 물 1잔에 2, 3g을 넣고 우려서 마시면 된다. 구기차는 20∼25g을 물 두 컵에 넣고 뭉근한 불에 끓여서, 하루 2, 3회 나누어 마신다. 차에는 설탕 대신 벌꿀을 1찻숟갈 정도 타는 것이 좋다.

구기차는 그 효능에 있어서 잎이나 열매가 별로 차이가 없다. 일반에서는 열매로 끓인 것을 더 많이 마시고 효능도 더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기차에는 단백질 35.72%, 탄닌 1.16%, 회분 8.61%, 가용성분 27.15%가 함유되어 있다. 특히 베타인·메티오닌·레시틴 등은 간을 보호하고 튼튼하게 하는 성분들이 많이 들어 있다. 또, 혈관을 튼튼하게 하는 루틴이란 성분과 칼륨이 들어 있어 동맥경화나 고혈압의 예방에도 좋다.

구기자는 그대로 끓여 마시는 방법 이외에 다른 재료들과 함께 섞어서 끓여 마신다. 끓여 마시는 차로는 선복화·찻잎·참깨 등과 함께 볶아 가루를 내어 마시는 구국차나, 두충과 섞어 끓이는 차, 감국과 숙지황과 함께 끓이는 차, 오가피·감초·대추 등을 배합하여 끓이는 차가 있다.

참고문헌

『한국식품문화사』(이성우, 교문사, 1984)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