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조방목 ()

목차
관련 정보
국조방목
국조방목
조선시대사
문헌
조선시대의 문과 급제자를 연대순, 시험종별 그리고 성적순으로 수록한 방목. 관찬서.
목차
정의
조선시대의 문과 급제자를 연대순, 시험종별 그리고 성적순으로 수록한 방목. 관찬서.
내용

단과방목(單科榜目)은 어느 한 문과 시험의 급제자만을 수록한 명부이다. 이에 비해 국조방목은 조선시대에 실시된 최초의 문과 시험인 1392년(태조 1)의 시험부터 편찬 당시까지의 급제자를 수록한 일종의 종합방목(綜合榜目)이다.

현재 이러한 종합 방목으로 ‘국조방목’·‘국조문과방목’·‘등과록(登科錄)’ 등의 이름으로 약 10여부가 전하고 있다. 이러한 종합 방목을 총칭해 ‘국조방목’이라고 한다. 『국조방목』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은 대체로 18세기 중엽, 영조 치세의 후반기부터이다.

이 무렵에 예조와 같은 정부 기관이나 혹은 명문세가의 칭호를 받던 모모(某某) 사가(私家)에서 이와 같은 종합 방목을 편찬하였다. 그 수록 범위는 물론 조선 초부터 편찬 당시까지였으나 편찬자의 생존 시기에 따라 그 범위는 서로 약간씩 달랐다.

그런데 현존하는 『국조방목』 중에는 고려 충렬왕에서 조선 정조 때까지 수록한 것이 있다. 그리고 조선 태조에서 영조 때까지만 기록되어 있는 것도 있는데, 이 때에 편찬된 것을 그 뒤 계속 추가해 19세기초까지 수록한 것도 있으며, 19세기에 들어와서 새로이 편찬된 것도 있다.

『국조방목』에는 각 급제자의 자·생년·본관·거주지, 응시 당시의 직위 또는 신분 외에도 그의 사조(四祖 : 父·祖·曾祖·外祖)와 처부(妻父), 그리고 관력(官歷)을 밝히고 있다.

또한, 급제자 중에 국벌(國罰)을 받은 사람은 흑(黑)으로 지운 흔적이 있으며, 명단에 학문이 출중해 홍문관의 관원을 역임한 경우는 ‘○’표를 하였다.

그리고 급제자 중에 글씨를 잘 쓰는 자의 표시와 호당(湖堂 : 독서당)에 뽑힌 사람 등이 표시되어 있다. 따라서, 전통시대 한국 사회의 구조와 성격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