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란굴 ()

목차
자연지리
지명
문화재
강원도 통천군 통천면 금란리에 있는 해식동굴.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금란굴(금란굴)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1962년 12월 03일 지정)
소재지
강원 강원전역통천군 통천면 금남리해안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원도 통천군 통천면 금란리에 있는 해식동굴.
내용

금란굴(金蘭窟)은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연대봉의 해안절벽에 형성된 해식동이다. 정철의 관동별곡 중에 ‘금란굴 돌아들어 총석정에 올라가니/ 백옥루 남은 기둥 다만 넷이 서 있구나/ 공수가 만든 작품인가/ 조화를 부리는 도끼로 다듬었는가/ 구태여, 육면(六面)으로 된 돌기둥은 무엇을 본떴던고?’란 대목에 등장하는 명소이다. 동굴 입구의 너비는 약 3m이고, 높이는 약 10m에 이르나, 안으로 들어가면서 그 크기가 점점 작아져 막장에 이르면 사람이 겨우 들어설 정도이다. 동굴 안의 물 깊이는 입구에서 약 3m이고, 막장에서는 50㎝ 안팎이다. 기록에 의하면 막장의 돌기둥이 빛을 내는 모양이 마치 중이 가사 위에 걸치는 금란의 줄무늬와 같다 하여 또는 굴 안 천정의 바위짬에 불로초(일명 금란초)가 자라므로 《금란굴》이라고 불렀다고도 한다. 통천군을 《금양군》, 《금란군》이라고도 한다. 전설에 의하면 굴 입구의 바다물 속에 엎어진 배모양의 바위는 옛날 보로국의 왕이 불로초를 구해오라고 보낸 배라고 한다. 또 다른 전설에 의하면 옛날 이 굴 안에 관음보살이 있어 사람들이 지성을 다하면 굴벽에 현신하고 파랑새가 날아왔다고 한다.

동굴 바닥에는 둥근 돌들이 흩어져 있고, 이들 사이에 성게·놀래기·열기 등이 서식하고 있어 기묘하고 신비스러운 풍경을 자아내기 때문에,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찾아들어 시와 노래를 남겼다. 북한은 이 금란굴을 천연기념물 제215호로 지정하였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