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극기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용만좌장, 한림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노봉(老峰)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광주(廣州)
주요 관직
용만 좌장|한림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용만좌장, 한림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광주(廣州). 호는 노봉(老峰). 일찍이 과거에 급제하였으나 벼슬하지 못하고 있다가 무신들이 정권다툼을 치열하게 벌이던 명종 때에 용만(龍灣: 지금의 평안북도 의주)의 좌장(佐將)을 거쳐 한림(翰林)이 되었으며, 금나라에 사신으로 가기도 하였다.

뛰어난 문장가로서 특히 농민반란이 계속 일어나던 시대에 핍박받는 농민들의 모습을 친근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표현하였으며, 또한 농촌문제를 자신의 일로 고민했던 양심적인 지식인이었다.

당시 문인들이 김극기의 시를 평하여 “문장의 표현이 맑고 활달하며 말이 많을수록 내용이 풍부하다.”고 하였으며, 이인로(李仁老)는 김극기의 문집 『김거사집(金居士集)』의 서에서 “참으로 난새나 봉황 같은 인물이었다.”고 하여 벼슬에 연연하지 않는 고고한 행적을 찬양했다.

고려 말엽에 간행된 『삼한귀구감』에 의하면 김극기의 문집은 135권 또는 150권이나 되었다고 하나 지금은 전하지 않고, 『동문선(東文選)』·『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등에 시가 많이 남아 있다.

참고문헌

『동문선(東文選)』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보한집(補閑集)』
『한국문학통사』 2(조동일, 지식산업사, 198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