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부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 묘청의 난 때, 평주판관 등을 역임하였으며, 반란군을 진압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평주판관
관련 사건
묘청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전기 묘청의 난 때, 평주판관 등을 역임하였으며, 반란군을 진압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1135년(인종 13)에 묘청(妙淸)이 반란을 일으키자, 평서원수(平西元帥) 김부식(金富軾)은 많은 성들을 회유하고 막료들을 7, 8차례나 서경에 보내 항복하기를 권유하였다.

반란군 실권자의 하나인 분사시랑(分司侍郎) 조광(趙匡) 등은 형세가 불리하여 항복하고자 하였으나 주저하고 있었다. 그때 김순부가 평주판관(平州判官)으로 조서를 가지고 성안으로 들어가 반란군을 설유하였다.

그 결과 반란군은 묘청·유참(柳旵)·유호(柳浩)의 목을 베고, 분사대부경(分司大府卿) 윤첨(尹瞻) 등을 개경으로 파견하였는데, 김순부는 그들을 개경까지 호송하는 등 반란 진압에 공을 세웠다. 1162년(의종 16) 김영윤과 함께 금 세종의 즉위를 축하하기 위해 사신으로 갔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묘청란에 관한 일고찰』(진영일, 서울대학교석사학위논문, 198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