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관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감수국사 지서경유수사, 수사도 판국자감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강릉(江陵)
주요 관직
판리부사|감수국사 지서경유수사|수사도 판국자감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전기에, 감수국사 지서경유수사, 수사도 판국자감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강릉(江陵). 신라의 종실인 각간(角干) 김주원(金周元)의 후손이며, 아버지는 시중(侍中)을 지낸 김인존(金仁存)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김영석(金永錫)·김영윤(金永胤)과 함께 삼형제가 문과에 급제하였다. 1134년(인종 12) 원외랑(員外郞)으로 금나라에 사신으로 가서 왕의 생신을 축하해 준 것을 사례하였다.

1145년에 지공거(知貢擧)가 되어 박언유(朴彦猷) 등을 뽑았으며, 1147년(의종 1) 이부상서추밀원사(吏部尙書樞密院使)가 되었고, 그 해 지공거가 되어 동지공거(同知貢擧) 김자의(金子儀)와 함께 진사 이유창(李愈昌) 등을 뽑았다.

이듬해 지문하성사 판공부사(知門下省事判工部事)에 이어, 참지정사 판공부사(參知政事判工部事)를 지냈으며, 1149년 중서시랑 동중서문하평장사 판상서병부사(中書侍郎同中書門下平章事判尙書兵部事)가 되었다.

이듬해 판리부사(判吏部事)에 이어, 감수국사 지서경유수사(監修國史知西京留守事)가 되었다. 1151년 수사도 판국자감사(守司徒判國子監事)에 올랐다.

그의 집 노비인 평량(平亮)은 농사에 힘써 부자가 된 후에 뇌물로 양인이 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