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곤 ()

봉록집
봉록집
유교
인물
조선후기 동궁시직, 신계현령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후재(厚哉)
봉록(鳳麓)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12년(숙종 38)
사망 연도
1774년(영조 50)
본관
안동(安東)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동궁시직|신계현령
정의
조선후기 동궁시직, 신계현령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후재(厚哉), 호는 봉록(鳳麓). 아버지는 김순행(金純行)이며, 족부(族父) 김명행(金明行)에게 입양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52년에 동궁시직(東宮侍直)이 되었으며, 1762년 사도세자(思悼世子)가 화를 당하자 궐내로 달려가 땅을 치며 통곡하고 사직하였다. 그 뒤 북악산 청풍계(靑風溪)에 살면서 시가와 독서로 소일하다가 말년인 1774년에 김이곤이 신계현령(新溪縣令)에 제수되었다.

경사(經史)와 음악에 조예가 깊었으며, 특히 시가에서는 그의 독특한 체를 이룩하였는데, 그것을 봉록체(鳳麓體)라고 하였다. 저서로는 『봉록집(鳳麓集)』이 있다.

참고문헌

『봉록집(鳳麓集)』
『사파유고(史坡遺稿)』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