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규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때, 통일신라의 입회남사로 최치원을 귀국시키기 위해 당나라에 파견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때, 통일신라의 입회남사로 최치원을 귀국시키기 위해 당나라에 파견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출신이나 경력은 잘 알 수 없으나, 884년(헌강왕 10) 당시의 관작은 검교 원외랑 수한림랑 사비은어대(檢校員外郞守翰林郞賜緋銀魚袋)였다.

이 해 헌강왕 명령을 받아 회남절도사(淮南節度使) 고변(高騈)의 막하에서 도통순관(都統巡官)으로 활약하고 있던 최치원(崔致遠)을 귀국시키기 위하여 이른바 입회남사(入淮南使)로서 당나라에 파견되었다.

당시 사절단에는 최치원의 동생인 서원(棲遠)이 녹사(錄事)로서 동행하였는데, 그들은 중국 양주(揚州)에 도착하였다. 최치원의 문집인 『계원필경집』을 보면 이 때 김인규·최치원일행의 귀국길을 짐작할 수 있다.

즉, 그들은 양주에서 회남운하를 따라 초주(楚州) 산양현(山陽縣)으로 향하였고, 그런 다음 초주에서 배를 타고 바다로 나와서 산동반도(山東半島) 끝 등주(登州) 등모(登牟)에 이르렀다. 그들은 이곳에 있는 참산(讒山: 현재 이름은 之罘山)에 올라 산신에 제사한 뒤 황해를 건너 귀국하였다.

참고문헌

『계원필경집(桂苑筆耕集)』
「나말여초 근시기구(近侍機構)와 문한기구(文翰機構)의 확장」(이기동, 『역사학보』77, 1978: 『신라골품제사회와 화랑도』, 일조각, 198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