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항 ()

도촌유고
도촌유고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도촌유고』 등을 저술한 학자.
이칭
사범(士範)
도촌(道村)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49년(영조 25)
사망 연도
1828년(순조 28)
본관
김해(金海)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사헌부감찰
정의
조선 후기에, 『도촌유고』 등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자는 사범(士範). 호는 도촌(道村). 김일손(金馹孫)의 10대 양손(養孫)으로 아버지는 김치구(金致龜)이며, 어머니는 광산김씨(光山金氏)로 김익련(金益鍊)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효행이 출중하여 조정으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하사품이 내려지고 아울러 정려되었다. 일생동안 관직에 나아가지 않고 초야의 학자로 지내면서 농상(農桑)의 중요성을 절감하여 『여씨향약(呂氏鄕約)』의 사절목(四節目)인 덕업상권(德業相勸)·과실상규(過失相規)·예속상교(禮俗相交)·환난상휼(患難相恤) 등에 대한 해석을 가하였다.

또한, 과거 임진왜란 당시의 국내사정을 기록하여 후세인들의 귀감이 되게 하였으며, 국가의 태평과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누구보다도 지도층에 속하는 사람들이 솔선수범해야 된다는 점을 역설하였다. 사후에 사헌부감찰에 추증되었으며, 저서로는 『도촌유고(道村遺稿)』 2권 1책이 있다.

참고문헌

『도촌유고(道村遺稿)』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