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입지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숙위학생으로 당나라에서 유학한 학자. 문장가.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숙위학생으로 당나라에서 유학한 학자. 문장가.
생애 및 활동사항

「창림사무구정탑원기(昌林寺無垢淨塔願記)」와 「성주사낭혜화상백월보광탑비문(聖住寺朗慧和尙白月葆光塔碑文)」의 찬자(撰者)이다. 825년(헌덕왕 17)에 입조사(入朝使) 김흔(金昕)을 따라 당나라에 들어가 숙위(宿衛)한 김윤부(金允夫)·박양지(朴亮之) 등 12인의 유학생 중 한 사람이다.

이들은 당나라의 수도에 머물면서 숙위하고 국자감에 입학하면 홍로시(鴻臚寺)에서 양식을 대줄 것과, 먼저 유학하고 있던 최이정(崔利貞)·김숙정(金叔貞) 등을 돌려보내 주기를 청하니 당나라에서 들어주었다.

855년에는 한림랑(翰林郎)으로 추성군태수(秋城郡太守)에 있으면서 「성주사낭혜화상백월보광탑비문」을 제찬(制撰)하는 등, 9세기 중엽에 문한(文翰) 계통에서 크게 활약하였다.

특히, 안정복(安鼎福)은 『동사강목(東史綱目)』에서 그가 함께 당나라에 들어간 김윤부·박양지와 더불어 당나라의 빈공과(賓貢科)에 급제한 것으로 추측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동사강목(東史綱目)』
『朝鮮金石總覽』上
『책부원구(冊府元龜)』
「나말려초 근시기구와 문한기구의 확장」(이기동, 『역사학보』77, 197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