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수 ()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황간현감, 한성부주부, 양성현감, 사헌부감찰 등을 역임하였으며, 『자학훈몽』, 『지수재집』 등을 저술한 학자.
이칭
차산(次山)
지수재(知守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62년(현종 3)
사망 연도
1735년(영조 11)
본관
광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황간현감, 한성부주부, 양성현감, 사헌부감찰 등을 역임하였으며, 『자학훈몽』, 『지수재집』 등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차산(次山), 호는 지수재(知守齋). 아버지는 좌랑 김만익(金萬翼)이며 어머니는 선산김씨(善山金氏)로 증대사헌(贈大司憲) 김종필(金宗泌)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96년(숙종 22) 사마시에 합격하여 영소전참봉(永昭殿參奉)·사옹원봉사(司饔院奉事)·사포서직장(司圃署直長)·장원서별제(掌苑署別提)·의금부도사 등을 역임하고, 1718년(숙종 44) 황간현감(黃澗縣監)이 되었다. 이때 선정(善政)을 베풀어 송덕비가 세워졌다.

그 뒤 한성부주부(漢城府主簿)·양성현감(陽城縣監)을 거쳐 사헌부감찰(司憲府監察)에 이르렀는데, 1728년(영조 4) 이인좌(李麟佐)의 난에 양성현감의 자리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감찰에서 파직당하고 목천(木川)에 유배되었다.

경사(經史)에 밝았고, 특히 자학(字學)에 조예가 깊어 『자학훈몽(字學訓蒙)』을 저술하였다. 또한, 문장에도 일가를 이루어 변려문(騈儷文)·대책(對策) 등에 뛰어났다. 저서로는 『지수재집(知守齋集)』이 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지수재집(知守齋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