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원 ()

김태원
김태원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때, 이천수장소를 결성하여 항일의병투쟁을 전개한 의병장.
이칭
춘백(春伯)
집의당(集義堂)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3년(철종 14)
사망 연도
1932년
본관
해풍(海豊)
출생지
서울
정의
대한제국기 때, 이천수장소를 결성하여 항일의병투쟁을 전개한 의병장.
개설

본관은 해풍(海豊). 자는 춘백(春伯). 호는 집의당(集義堂). 서울 출신. 성균진사 김집(金鏶)의 아들이며, 유인석(柳麟錫)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선전관을 지냈다. 1895년 11월 15일 단발령이 공포되자 김하락(金河洛)·구연영(具然英)·조성학(趙性學)·신용희(申龍熙) 등과 경기도 이천에서 이천수창소를 결성, 항일 의병을 봉기하였다.

김태원은 선봉장의 중임을 지고 안성 일대에서 의병을 초모, 1896년 1월 이천의 백현(魄峴) 전투를 승리로 이끄는데 큰 공을 세웠다. 이천의 이현(梨峴) 전투에서도 1초군(哨軍)을 거느리고 일본군과 돌격전을 벌였으며, 남한산성으로 본진이 옮긴 뒤에는 서울진공작전을 준비하였다.

남한산성전투에서 패한 뒤에는 제천의 유인석 의진을 거쳐 예천의 서상렬(徐相烈) 부대에 합세하여 의병활동을 계속하였다. 낭천(狼川: 지금의 화천)전투에서 서상렬을 잃은 김태원은 유인석을 좇아 만주의 회인현까지 배종하였다.

1905년에는 원용팔(元容八) 의진에, 1906년에는 최익현 의진의 소토장(召討將)으로 참여하였다. 1907년에는 이강년(李康秊) 의진에 참여하여 의병활동을 전개하였으나 이강년이 체포된 뒤 원주로 낙향하여 ‘존화양이론(尊華攘夷論)’을 후학에게 펼치다가 생애를 마쳤다.

상훈과 추모

199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운동사자료집』 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0)
「집의당유고」(김태원, 『한말의병자료집』, 독립기념관, 1989)
「김하락의진의 의병활동」(유한철, 『한국독립운동사연구』 제3집, 1989)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